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8 19:26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일반기사

[지방의원 당선인에게 듣는다] 박찬주 군의원 무주 나 "집행부 견제·정책발굴 최선"

무주군 나선거구(안성·설천·무풍)의 박찬주 당선인은 제6대 무주군의원을 지낸 뒤 4년의 공백기를 이겨내고 재기에 성공했다. 이번선거에서는 무소속신분으로 조촐한 당선의 기쁨을 맛보았지만 8년 전에는 민주당 옷을 입고 나선거구 최다득표 영예까지 누리며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었다.

“여러모로 부족한 저에게 보내주신 군민들의 변함없는 성원과 지지에 다시 한 번 고맙고 감사한 마음 담아 큰절을 올립니다. 무소속후보이기 때문에 불리한 측면이 많았지만 유권자 여러분의 지지가 큰 힘이 되었습니다”라며 선거기간 무소속후보로써 힘에 부쳤던 속내를 드러냈다.

박 당선인은 “지역민의 대변자로서 주민들의 아픔과 어려움을 함께 하고 군민들의 손과 발이 되어 그들이 원하는 것이 진정 무엇이고 어떤 방법으로 미래지향적인 무주군을 만들 것인가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하겠다”며 직무수행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8대 의회에서는 사적인 모든 것을 내려놓고 집행부 견제와 정책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잘못된 관행이나 적폐청산에도 소홀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무주군 나선거구(안성·설천·무풍)의 박찬주 당선인은 제6대 무주군의원을 지낸 뒤 4년의 공백기를 이겨내고 재기에 성공했다. 이번선거에서는 무소속신분으로 조촐한 당선의 기쁨을 맛보았지만 8년 전에는 민주당 옷을 입고 나선거구 최다득표 영예까지 누리며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었다.

“여러모로 부족한 저에게 보내주신 군민들의 변함없는 성원과 지지에 다시 한 번 고맙고 감사한 마음 담아 큰절을 올립니다. 무소속후보이기 때문에 불리한 측면이 많았지만 유권자 여러분의 지지가 큰 힘이 되었습니다”라며 선거기간 무소속후보로써 힘에 부쳤던 속내를 드러냈다.

박 당선인은 “지역민의 대변자로서 주민들의 아픔과 어려움을 함께 하고 군민들의 손과 발이 되어 그들이 원하는 것이 진정 무엇이고 어떤 방법으로 미래지향적인 무주군을 만들 것인가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하겠다”며 직무수행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8대 의회에서는 사적인 모든 것을 내려놓고 집행부 견제와 정책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잘못된 관행이나 적폐청산에도 소홀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종 hjk4569@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