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8 20:08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KTX 김제역 정차’ 놓고 익산지역서 논란

김제시장 “익산시장 등 14개 시장·군수 동의”
정헌율 시장 “그 같은 취지 전혀 아니다” 일축

김제시가 김제역에 KTX열차를 정차해 달라고 요구하고 나서면서 익산지역에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박준배 김제시장은 김제역 KTX정차에 대해 정헌율 익산시장도 동의했다고 밝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주말 한 방송 토론회에서 김제역 KTX열차 정차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며 “이 사안은 익산시장과 정읍시장을 비롯해 도내 14개 시장·군수가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속철로를 놔달라는 것이 아니고 현재의 일반철로를 이용해 김제역에 하루 4회 정도만 정차해 달라”며 “이건 현 정부의 균형성장과도 맞기 때문에 정부에도 건의했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익산지역에선 고속철도의 가장 기본적인 고속화 기능이 떨어지는 일반철로 노선에 고속철도를 정차하는 문제에 대해 익산시장이 동의한 것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혁신역 신설이 여의치 않아지면서 KTX익산역의 기능을 약화시켜 또다시 신설역을 건립하자는 속내가 깔려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익산 KTX역사 사수비상대책위 박종완 공동위원장은 “이건 분명 김제시장의 희망사항에 불과할 것”이라며 “정헌율 익산시장이 절대 그렇게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익산시는 유라시아 철도망 구축을 위한 광역환승체계 구축 등 익산역을 중심으로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면서 “김제시장의 희망사항은 저속철 논란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거론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일축했다.

좋은정치시민넷 손문선 대표도 “(정헌율 시장의 김제역 정차 동의는)익산시민의 정서상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면서 “정 시장의 정확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날 토론에 함께 참여한 김연근 원광대 초빙교수도 “김제시장의 동의 발언을 듣고 크게 혼란스러웠다”며 “이 발언의 진위여부도 중요하지만 전북과 익산을 위해선 (정 시장) 한 사람의 동의로 될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김제시장이 왕복 4회 정차를 주장했지만 이렇게 되는 것만으로도 익산역의 기능은 약화된다”며 “정차 횟수를 점차 늘리고, 더 많은 요구들이 나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정 시장은 ‘전혀 그런 의미가 아니었다’며 당혹스런 입장을 밝혔다.

정 시장은 “시장군수협의회에서 고속철을 김제역에 정차하게 해달라는 취지는 전혀 아니었다”며 “분명한 것은 서대전을 경유하는 일반선로를 이용하는 열차를 정차시켜달라는 그런 의미로 익산역과 관련 없는 사안이었다”고 일축했다.

이어 “익산역을 전북의 명실상부한 관문을 만드는 광역전철망 구축과 광역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며 “전북의 관문, 호남의 관문으로 익산역을 발전시키는데 역량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제시가 김제역에 KTX열차를 정차해 달라고 요구하고 나서면서 익산지역에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박준배 김제시장은 김제역 KTX정차에 대해 정헌율 익산시장도 동의했다고 밝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주말 한 방송 토론회에서 김제역 KTX열차 정차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며 “이 사안은 익산시장과 정읍시장을 비롯해 도내 14개 시장·군수가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속철로를 놔달라는 것이 아니고 현재의 일반철로를 이용해 김제역에 하루 4회 정도만 정차해 달라”며 “이건 현 정부의 균형성장과도 맞기 때문에 정부에도 건의했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익산지역에선 고속철도의 가장 기본적인 고속화 기능이 떨어지는 일반철로 노선에 고속철도를 정차하는 문제에 대해 익산시장이 동의한 것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혁신역 신설이 여의치 않아지면서 KTX익산역의 기능을 약화시켜 또다시 신설역을 건립하자는 속내가 깔려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익산 KTX역사 사수비상대책위 박종완 공동위원장은 “이건 분명 김제시장의 희망사항에 불과할 것”이라며 “정헌율 익산시장이 절대 그렇게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익산시는 유라시아 철도망 구축을 위한 광역환승체계 구축 등 익산역을 중심으로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면서 “김제시장의 희망사항은 저속철 논란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거론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일축했다.

좋은정치시민넷 손문선 대표도 “(정헌율 시장의 김제역 정차 동의는)익산시민의 정서상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면서 “정 시장의 정확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날 토론에 함께 참여한 김연근 원광대 초빙교수도 “김제시장의 동의 발언을 듣고 크게 혼란스러웠다”며 “이 발언의 진위여부도 중요하지만 전북과 익산을 위해선 (정 시장) 한 사람의 동의로 될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김제시장이 왕복 4회 정차를 주장했지만 이렇게 되는 것만으로도 익산역의 기능은 약화된다”며 “정차 횟수를 점차 늘리고, 더 많은 요구들이 나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정 시장은 ‘전혀 그런 의미가 아니었다’며 당혹스런 입장을 밝혔다.

정 시장은 “시장군수협의회에서 고속철을 김제역에 정차하게 해달라는 취지는 전혀 아니었다”며 “분명한 것은 서대전을 경유하는 일반선로를 이용하는 열차를 정차시켜달라는 그런 의미로 익산역과 관련 없는 사안이었다”고 일축했다.

이어 “익산역을 전북의 명실상부한 관문을 만드는 광역전철망 구축과 광역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며 “전북의 관문, 호남의 관문으로 익산역을 발전시키는데 역량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만 kjm5133@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