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9 16:14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일반기사

2019 전북독립영화제 대상에 ’거리의 가능한 불행들’

4일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서 폐막식, 5일간의 대장정 막 내려
839편 예심 거쳐 29편 본심서 관객 만남…전국에 지역영화 소개

2019 전북독립영화제 대상 ’거리의 가능한 불행들’
2019 전북독립영화제 대상 ’거리의 가능한 불행들’

‘2019 전북독립영화제가 4일 오후 7시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폐막식을 열고 5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전북독립영화협회가 주관하고 전북독립영화제 집행위원회(집행위원장 박영완)가 주최해 지난달 31일 개막한 ‘2019 전북독립영화제’는 총 40편(단편 35편, 장편 5편)의 영화를 소개하고 전국에 지역영화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영화제를 찾은 1500여명은 영화 관람 뿐 만아니라 관객과의 대화 프로그램에도 적극 참여하며 감독·배우 등과 밀도 있게 소통했다.

올 영화제에서는 839편이 예심을 거쳤으며, 총 29편(국내경쟁 단편 19편, 장편 4편 및 온고을경쟁 단편 5편, 장편1편)이 본심에 올랐다.

대상에 해당하는 ‘옹골진상’은 이광재 감독의 단편 다큐멘터리 ‘거리의 가능한 불행들’이 차지했다. 국내 경쟁과 온고을 경쟁 섹션에 진출한 작품 중 전북독립영화제의 의미와 가장 잘 부합하는 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차기제작지원금 300만원이 수여된다.

올해의 ‘야무진상’은 독창적인 촬영과 완성도 있는 편집으로 인물들의 단면을 세밀하게 포착해낸 이시대 감독의 ‘사회생활’이 선정됐다. ‘다부진상’에는 인물들의 긴장 관계가 돋보이면서도 성과 욕망이라는 상징을 통해 인간 군상들의 남루한 삶의 단면과 입체적인 캐릭터를 표현한 김현정 감독의 ‘입문반’이 선정됐다.

올해의 배우상은 캐릭터의 입체성이 주는 재미와 구성의 탄탄함을 자연스러운 몸짓과 호흡, 시선으로 그려낸 ‘작은 빛’의 곽진무 배우에게 돌아갔다. 자신은 물론이고 주변 인물의 고뇌와 공기의 흐름까지 잘 포착한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을 받았다.

관객심사단이 선정하는 관객상으로는 김선경 감독의 ‘기대주’가 영예를 안았다.

박영완 집행위원장은 “2019 전북독립영화제에 참석하고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도 좋은 작품들과 함께 관객을 만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인사했다.

2019 전북독립영화제 대상 ’거리의 가능한 불행들’
2019 전북독립영화제 대상 ’거리의 가능한 불행들’

‘2019 전북독립영화제가 4일 오후 7시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폐막식을 열고 5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전북독립영화협회가 주관하고 전북독립영화제 집행위원회(집행위원장 박영완)가 주최해 지난달 31일 개막한 ‘2019 전북독립영화제’는 총 40편(단편 35편, 장편 5편)의 영화를 소개하고 전국에 지역영화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영화제를 찾은 1500여명은 영화 관람 뿐 만아니라 관객과의 대화 프로그램에도 적극 참여하며 감독·배우 등과 밀도 있게 소통했다.

올 영화제에서는 839편이 예심을 거쳤으며, 총 29편(국내경쟁 단편 19편, 장편 4편 및 온고을경쟁 단편 5편, 장편1편)이 본심에 올랐다.

대상에 해당하는 ‘옹골진상’은 이광재 감독의 단편 다큐멘터리 ‘거리의 가능한 불행들’이 차지했다. 국내 경쟁과 온고을 경쟁 섹션에 진출한 작품 중 전북독립영화제의 의미와 가장 잘 부합하는 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차기제작지원금 300만원이 수여된다.

올해의 ‘야무진상’은 독창적인 촬영과 완성도 있는 편집으로 인물들의 단면을 세밀하게 포착해낸 이시대 감독의 ‘사회생활’이 선정됐다. ‘다부진상’에는 인물들의 긴장 관계가 돋보이면서도 성과 욕망이라는 상징을 통해 인간 군상들의 남루한 삶의 단면과 입체적인 캐릭터를 표현한 김현정 감독의 ‘입문반’이 선정됐다.

올해의 배우상은 캐릭터의 입체성이 주는 재미와 구성의 탄탄함을 자연스러운 몸짓과 호흡, 시선으로 그려낸 ‘작은 빛’의 곽진무 배우에게 돌아갔다. 자신은 물론이고 주변 인물의 고뇌와 공기의 흐름까지 잘 포착한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을 받았다.

관객심사단이 선정하는 관객상으로는 김선경 감독의 ‘기대주’가 영예를 안았다.

박영완 집행위원장은 “2019 전북독립영화제에 참석하고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도 좋은 작품들과 함께 관객을 만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인사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