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0:28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일반기사

전북 과학기술원 신설 대정부 설득

도내 정치권, 미래부 장관 만나 강력 건의 / 국가균형발전·인재양성 등 당위성 제시

▲ 최문기 장관

도내 정치권과 전북도가 전북과학기술원 설립 및 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정부에 요구했다.

 

13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춘석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등 도내 11명의 국회의원 전원과 김승수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실(위원장 최규성 의원)에서 미래창조과학부 최문기 장관을 만나 전북과학기술원 설립 및 연구개발특구 지정 등을 건의했다.

 

국회의원들은 전날 전북과학기술원 설립의 타당성을 입증하는 공청회에 참석한데 이어 이날 최 장관에게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원천·응용기술개발과 사업화, 창의 인재 양성 등을 지원할 과학기술원 설립이 시급하다"면서 "특정 지역에만 과기원을 둘 수 없으며, 새만금 입주 기업에 우수 인력을 적기에 지원할 수 있는 인력양성시스템이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의 법안 심사 때 해당 부처의 긍정적인 의견을 요청한 것이다.

 

전북과기원 설립을 위한 법안은 지난 4월29일 유성엽 의원이 대표 발의한 뒤 오는 18일 국회 미방위에 상정돼 다른 지역 과기원법 3개와 함께 법안소위 심의를 앞두고 있다.

 

아울러 도내 국회의원들은 지역 내 연구기관과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조기에 사업화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연구개발특구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도내 연구개발특구는 전주·정읍·완주 등 3개 시·군에 걸쳐 그린 융복합산업으로 특화했으며, 농생명·식품 융복합산업과 친환경 복합소재산업을 내세웠다. 현재 이공계 대학 3개 이상, 정부 출연 3개를 포함한 40개의 연구기관이라는 특구 지정 조건을 갖춘 상태다. 이들은 "전북은 지난 2010년 3월 특구 지정을 신청했지만 현재까지 검토 보류 중이다. 그 사이 2011년 1월 광주·대구에 이어 지난해 11월에는 부산이 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면서 정부 부처의 협조를 구했다.

 

최 장관은 "과기원 문제는 전북의 현재와 미래의 인력에 대한 공급·수요를 전반적으로 검토해서 부처 의견을 내놓겠다"면서 "연구개발특구의 경우 형식적인 요건을 만족한 만큼 향후 발전계획과 실질적인 요건을 실무부서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최문기 장관

도내 정치권과 전북도가 전북과학기술원 설립 및 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정부에 요구했다.

 

13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춘석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등 도내 11명의 국회의원 전원과 김승수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실(위원장 최규성 의원)에서 미래창조과학부 최문기 장관을 만나 전북과학기술원 설립 및 연구개발특구 지정 등을 건의했다.

 

국회의원들은 전날 전북과학기술원 설립의 타당성을 입증하는 공청회에 참석한데 이어 이날 최 장관에게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원천·응용기술개발과 사업화, 창의 인재 양성 등을 지원할 과학기술원 설립이 시급하다"면서 "특정 지역에만 과기원을 둘 수 없으며, 새만금 입주 기업에 우수 인력을 적기에 지원할 수 있는 인력양성시스템이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의 법안 심사 때 해당 부처의 긍정적인 의견을 요청한 것이다.

 

전북과기원 설립을 위한 법안은 지난 4월29일 유성엽 의원이 대표 발의한 뒤 오는 18일 국회 미방위에 상정돼 다른 지역 과기원법 3개와 함께 법안소위 심의를 앞두고 있다.

 

아울러 도내 국회의원들은 지역 내 연구기관과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조기에 사업화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연구개발특구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도내 연구개발특구는 전주·정읍·완주 등 3개 시·군에 걸쳐 그린 융복합산업으로 특화했으며, 농생명·식품 융복합산업과 친환경 복합소재산업을 내세웠다. 현재 이공계 대학 3개 이상, 정부 출연 3개를 포함한 40개의 연구기관이라는 특구 지정 조건을 갖춘 상태다. 이들은 "전북은 지난 2010년 3월 특구 지정을 신청했지만 현재까지 검토 보류 중이다. 그 사이 2011년 1월 광주·대구에 이어 지난해 11월에는 부산이 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면서 정부 부처의 협조를 구했다.

 

최 장관은 "과기원 문제는 전북의 현재와 미래의 인력에 대한 공급·수요를 전반적으로 검토해서 부처 의견을 내놓겠다"면서 "연구개발특구의 경우 형식적인 요건을 만족한 만큼 향후 발전계획과 실질적인 요건을 실무부서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