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5 06:1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나소열 서천군수 "농·공업용수 해결 후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금강 수상관광 상생발전 협의회를 위해 24일 익산시를 찾은 나소열 충남 서천군수가 "금강하굿둑 해수유통을 위해 전북에서 전향적으로 나서달라"면서 "전북에서 우려하는 농·공업용수 문제를 우선 처리하고 해수유통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충남과 서천군은 농·공업용수 확보 등의 문제로 금강하굿둑 해수유통을 반대해 온 전북지역의 주장을 받아들인 뒤 해수유통을 추진하겠다고 한발 물러선 셈이다.

 

이날 나 군수는 "금강의 수질은 현재 5급수로 농·공업용수로도 적합하지 않다. 수질개선을 위해 반드시 해수유통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해수유통을 두고 전북과 충남간의 갈등기류에 대해서도 나 군수는 "중장기적으로 접근해 나가기 위해 논의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이한수 시장을 비롯해 황명선 충남 논산시장, 이용우 부여군수, 나소열 서천군수 등 금강변 4개 지역 자치단체장이 참석했고, 나 군수는 "3개 시·군에서 협조해야 금강 수상관광 활성화에도 보탬이 된다"며 협조를 당부했지만 3명의 자치단체장들은 해수유통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금강 수상관광 상생발전 협의회를 위해 24일 익산시를 찾은 나소열 충남 서천군수가 "금강하굿둑 해수유통을 위해 전북에서 전향적으로 나서달라"면서 "전북에서 우려하는 농·공업용수 문제를 우선 처리하고 해수유통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충남과 서천군은 농·공업용수 확보 등의 문제로 금강하굿둑 해수유통을 반대해 온 전북지역의 주장을 받아들인 뒤 해수유통을 추진하겠다고 한발 물러선 셈이다.

 

이날 나 군수는 "금강의 수질은 현재 5급수로 농·공업용수로도 적합하지 않다. 수질개선을 위해 반드시 해수유통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해수유통을 두고 전북과 충남간의 갈등기류에 대해서도 나 군수는 "중장기적으로 접근해 나가기 위해 논의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이한수 시장을 비롯해 황명선 충남 논산시장, 이용우 부여군수, 나소열 서천군수 등 금강변 4개 지역 자치단체장이 참석했고, 나 군수는 "3개 시·군에서 협조해야 금강 수상관광 활성화에도 보탬이 된다"며 협조를 당부했지만 3명의 자치단체장들은 해수유통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만 kjm5133@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