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7:5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청와대
일반기사

문 대통령 “오미크론, 전파력 강한 반면 위중증 악화 비율 낮아…마지막 고비 될수도”

“오미크론 우세종되는 것 시간문제, 일시적 확진자 늘듯…선제 대비해야”
“감염 예방서 중증 예방 중심으로 대응 전환…다방면서 속도·효율 높여야”
"50대 이하 연령층 3차 접종 속도, 오미크론 피해 크기를 결정"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응과 관련해 “전파력이 강한 반면 위중증으로 악화되는 비율은 낮은 것으로 확인된다”며 “감염 예방에서 중증 예방 중심으로 대응을 전환하고 진단검사, 역학조사, 치료 등 다방면에서 속도와 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 보좌관회의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전 세계적인 확산 상황을 언급하면서 “매우 긴장하고 경계할 상황이다. 우리로서는 마지막 고비가 될지도 모른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코로나 확산세에 대해 “국민과 의료계의 적극적 협력 덕분에 각종 방역 지표가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며 “이 추세대로면 이전 수준으로 진정될 것이라고 자신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에겐 두 가지 큰 고비가 기다리고 있다. 첫 번째는 설 연휴 기간의 확산 우려이고, 두 번째는 오미크론 변의 본격화할 가능성”이라며 “두 가지 상황이 겹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적으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미국과 유럽에서 일일 확진자 수가 각각 100만 명을 넘을 정도이다. 이웃 일본에서도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확산을 잘 막아왔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는 건 결국 시간문제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일단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 확진자 수가 일시적으로 다시 치솟는 것도 피할 수 없는 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오미크론 확산 역시 우리가 최선 다해 대응하면 지금까지 그랬듯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며 정부는 신속하게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방역 의료체계로 개편하고 다양한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의료대응도 재택 치료자 급증에 대비해야 한다”며 “동네 의원의 참여와 역할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의료계와 협력을 강화하며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50대 이하 연령층의 3차 접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 확산을 줄이거나 위중증 및 사망자 비율 낮추는 데 가장 중요한 건 백신접종이란 사실이 거듭 확인되고 있다. 지금의 확산세 진정도 고령층의 3차 접종 확대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며 “50대 이하 연령층의 3차 접종 속도가 오미크론 피해의 크기를 결정하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소아 청소년 대상 접종 확대와 4차 접종 실시 여부도 빠르게 결론을 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번 주부터 먹는 치료제를 사용할 계획”이라며 “다른 나라보다 상당히 빠르게 먹는 치료제를 도입하는 것이다. 다행스러운 일이며 재택치료와 생활치료센터에서 고령층부터 적극적으로 활용해 위중증 환자를 줄이는 데 크게 기여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