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7:4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청와대
일반기사

문 대통령, 15∼22일 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중동 3개국 방문

청와대 “에너지·건설·인프라 외 보건의료·수소 등 협력 기반 닦을 것”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15일부터 22일까지 6박 8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 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순방한다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은 순방 일정으로 발표하면서 “이번 순방은 중동 3국과 에너지, 건설, 인프라 등 전통적 협력 분야 뿐 아니라 보건의료, 과학기술, 수소협력, 기후환경 등 미래 유망 분야에서의 협력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순방 기간인 16일 UAE 두바이에서 양국 경제인이 참여하는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 및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 행사에 참여한다.

17일에는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협의한다.

또 18일∼19일에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회담을 하고 양국 경제인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포럼 등에 참석한다.

20∼21일은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집트를 공식 방문, 양국의 지속가능성장 협력 및 미래지향적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엘시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도 참여해 친환경 미래산업 협력 방안에 대해 얘기를 나눌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