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7:3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청와대
일반기사

문 대통령 “구미형 일자리로 배터리 산업 생태계 전반 강화”

구미형 일자리 공장 착공식…“배터리 산업 생태계 중심으로 발돋움”
“노사민정 양보하면 국내서도 신산업 경쟁력 키울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경북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구미형 일자리 공장인 LG BCM 공장 착공식에 참석해 “구미형 일자리를 배터리 산업 생태계 전반을 강화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구미형 일자리는 지역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사·민·정이 합의해 추진하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으로, 광주, 군산, 밀양, 횡성, 부산에 이은 6번째이다.

구미국가산업단지 하이테크밸리에 3년간 4754억 원을 투자해 들어서게 될 LG BCM 공장에서는 국내 양극재 생산능력의 40%에 달하는 연 6만t이 생산된다.

문 대통령은 “6만t의 양극재는 전기차 50만대를 만들 수 있는 양으로, 양극재의 해외 의존도를 크게 낮출 것”이라며 “대한민국도 구미형 일자리와 함께 글로벌 공급망 경쟁의 핵심 중 하나인 배터리 산업에서 한 걸음 더 앞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재·장비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배터리 관련 분야 우수기업이 모인 경북은 배터리 산업 생태계의 중심으로 발돋움하고, 대한민국은 세계 배터리 공급망을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구미 산단의 힘찬 부활은 구미형 일자리로 더욱 뚜렷해질 것”이라며 “노사민정이 조금씩 양보하고 힘을 모으면 굳이 해외에 나가지 않고 국내 투자를 통해서도 얼마든지 신산업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투자로 8200개가 넘는 일자리가 생겨난다”며 “마이스터고, 금오공대를 비롯한 지역교육 기관과 산학프로그램을 운영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 역시 지자체와 함께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산단 부지 50년간 무상임대, 575억 원의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제공 등을 약속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