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7:3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청와대
일반기사

청와대, ‘방역 비과학적’ 비판에 발끈…“정치적 접근 안돼”

“다른 대안 제시해달라…국민 안전 위해 협조해줄 것을 당부”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4일 “일각에서 명확한 근거도 없이 방역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면서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 “그렇다면, 다른 대안을 제시해주기 바란다”며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방역을 정치적으로 접근해선 안된다. 결코 책임 있는 태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역에 대해서는 누구라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협조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박 수석은 특정인을 지목하진 않았지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을 주장했다.

이어 박 수석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는 이미 국내에서도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정부가 방역 강화조치를 연장한 것은 오미크론이라는 중대한 국면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길고 험난한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마스크, 백신, 병상 등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정부의 대책이 완벽할 수는 없었지만 국민은 희생하고 참아가며 정부를 믿고서 함께 위기를 극복했다”며 “지금의 오미크론 파고도 정부와 국민은 함께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정치방역을 한다는 근거 없는 비난을 하지 말아달라”며 “지금은 정치권, 언론 나아가 모든 국민이 힘을 합치는 진정한 의미의 ‘정치방역’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기로 한 것을 두고 야당이 ‘선거용 매표’라고 비난하는 것에 대해선 “야당에서도 정부에 짜서 와보라고 말씀을 했던 것으로 안다”며 “이 문제는 앞으로 여야가 논의할 문제”라고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