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9:0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청와대
일반기사

문 대통령, 청와대 신임 민정수석에 김영식 전 법무비서관

“개혁과 국정과제 안정적 마무리…공직기강 확립”

김영식 청와대 민정수석
김영식 청와대 민정수석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공석 중인 청와대 민정수석에 김영식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내정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신임 민정수석은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 비서실 법무비서관을 역임했기 때문에 국정 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탁월한 업무 능력과 소통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개혁과 국정과제의 안정적 마무리와 공직기강 확립 등 민정수석으로서의 소임을 원만하게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출국 전 김 신임수석의 임명을 구두 승인했으며 이날 현지에서 재가할 예정이다.

김 신임 수석의 임기는 18일부터 시작된다.

김 신임 수석은 전남 함평 출신으로 광주 송원고-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사법시험(40회)에 합격한 뒤 광주지법·서울남부지법·서울행정법원·서울고법을 거쳐 광주지법·인천지법에서 부장판사를 지냈다.

2019년 5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으로 재직했으며, 법무비서관에서 물러난 뒤 법무법인 광장에서 일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