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8:3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청와대
일반기사

문 대통령 “오미크론 대응 의사결정 속도 높여야…K방역 성과 오미크론에 달려 있어”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 주재…“본격적인 방역 성적표는 지금부터”
소아병상 확보·의료진 사기진작 등 당부…진단키트 수급 주문
청와대, 확진자 수 중심 통계 발표 체계 변경도 시사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오미크론 대응 방침에 대한 의사결정 속도를 빨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에서 “본격적인 방역 성적표는 지금부터이고, K방역 성과도 오미크론에 달려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회의에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이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치고 25일까지 재택근무한 뒤 소화한 첫 공개일정이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병상 확보에 성과를 냈지만, 오미크론 증가 속도에 따라 여전히 신경 써야 할 부분”이라면서 “특히 소아 병상을 충분히 확충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자가진단키트도 생산물량이 충분해 보이지만 일시적으로 수급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지자체 선별진료소 전달 등 수급체계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초기에 세밀하게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대한 무상지원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동네 병·의원 치료제계 전환을 잘 준비했지만, 혼선이 있을 수 있으니 의료계와 협조하기 바란다”며 “설 연휴 기간 방역진과 의료진의 휴식 시간을 보장할 방법과 사기 진작 방안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이 확산함에 따라 최대의 경각심을 가져야 하지만 지나친 불안과 공포에 빠지는 것도 경계해야 한다”면서 “길게는 한 달 전부터 오미크론 대응을 준비했는데 그 상황을 국민께 자세하고 자신 있게 설명하라”고 주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는 위중증 환자 수와 사망자 수, 치명률 등을 50세 이상과 49세 이하 등 연령별로 구분해 보고하는 체계의 변경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하게 확진자 수가 늘어나니까 거리두기를 강화하자는 식의 패턴의 사고에서 벗어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설 연휴 일정과 관련해 “현재까지 결정된 사항은 알지 못한다”면서 “국민께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기 때문에 그에 준해서 설 연휴를 보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