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9:1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문대통령 “윤당선인과 빠른 시일 내 대화…국민에 대한 도리”

“문은 늘 열려있다…조율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치 않아”
“당선인 공약 등에 대한 개별적 의사표현 말라” 지시

image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윤석열 당선인과 빠른 시일 내에 격의없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자리를 갖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청와대의 문은 늘 열려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윤 당선인과의 회동에 대해 이같이 언급하면서 “무슨 조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당선인 측의 공약이나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개별적 의사표현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개인 의견 자제 지시가 탁현민 비서관이 올린 글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탁 비서관은 17일  페이스북에 윤 당선인 측이 청와대 이전 근거로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동이 멀다’고 제시한 것과 관련해 “여기(청와대) 안 쓸 거면 우리가 그냥 쓰면 안 되나 묻고 싶다”라는 글을 올려 국민의힘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이와 관련,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도 17일 청와대 직원들에게 “당선인 측 공약이나 정책,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SNS 또는 언론에 개인적 의견을 언급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지시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