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8:4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문 대통령, 새 한국은행 총재 후보 이창용 지명

청 “윤석열 당선인 측 의견 들어 내정자 발표”
문-윤 회동, “조건없이 열려야 한다는 입장 변함없어”

image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새 한국은행 총재 후보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담당 국장을 지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은 인선 내용을 발표했다.

박 수석은 “이 후보자는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금융위 부위원장, 아시아개발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거친 경제·금융 전문가”라며 “국내·국제 경제 및 금융·통화 분야에 대한 이론과 정책 실무를 겸비했고, 주변으로부터 신망 두텁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어 “경제·재정 및 금융 전반에 걸친 풍부한 식견과 경험, 글로벌 네트워크와 감각을 바탕으로 국내외 경제·금융 상황에 대응하는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통화 신용정책을 통해 물가와 금융시장 안정화에 기할 것”이라 기대했다.

이 후보자는 서울 인창고-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미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한국은행 총재는 당연직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으로서 정치적 중립성이 보장되어 있는 만큼 어떤 정부이냐와 관계없이 3월 31일 임기 도래가 예정돼 있기 때문에 사전에 후임 총재 인선 작업이 필요했다”며 한은 총재 후보자 발표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은행 총재는 한국은행법에 따라 국무회의 심의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인선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과의 협의 여부를 묻는 질문에 “자세한 사항은 답변드리기 곤란하지만, 한은 총재직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선인 측 의견을 들어 내정자를 발표하게 됐다”고 답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과의 회동과 관련해선 “대통령과 당선인의 회동은 ‘언제든 조건 없이 열려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