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8:2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청와대·윤당선인 측, ‘한은총재 인사’ 둘러싸고 진실공방’

청와대 “당선인 측도 한은 총재 후보자 의사 확인했다더라”
윤측 “청와대서 ‘이창용씨 어때요’ 물어본 게 전부…협의도 추천도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새 한국은행 총재 후보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을 지명한 가운데 인사 과정에서 청와대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과 협의를 거쳤느냐 여부를 둘러싼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이 후보자에 대한 인선을 발표하면서 “당선인 측의 의견을 들어서 내정자를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윤 당선인 측은 곧바로 대변인실 공지를 통해 “청와대와 협의하거나 추천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논란이 커지자 양측은 그간 진행됐던 협의 과정 일부를 공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그동안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에게 한은 총재 후보로 이름이 언론에 등장하는 두 사람에 대한 의견을 물어봤다”며 “‘둘 중 누구냐’고 물었더니 ‘이창용’ 이라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검증을 했느냐고 묻던데, 이 후보자의 경우 과거 금통위원 후보로 거론될 때 검증한 것이 있어 문제가 없었다”며 “윤 당선인 쪽에서도 이 후보자에게 (한은 총재를) 할 의사가 있는지를 확인해 봤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후보자 지명이 끝나고) 청와대 측에서 장 실장 측으로 전화를 했더니 본인은 합의한 적 없다고 주장하더라”라며 “합의한 적 없다는 주장, 사람이 바뀌었다는 주장, 다른 인사들과 패키지로 했어야 한다는 주장 등이 섞여 뭐가 진심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장 실장 측 주장은 달랐다.

장 실장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철희 정무수석이 ‘이창용 씨 어때요’ 하니까 (제가) ‘좋은 분이죠’라고 한 게 끝”이라며 “협의한 것도, 추천한 것도 없었다”고 했다.

이어 장 실장은 “발표하기 한 10분 전에 전화가 와서 발표하겠다고 해서 (제가) ‘아니 무슨 소리냐’며 웃었다”며 “일방적으로 발표하려고 해서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뭐 ‘추천하거나 동의하지 못하는 인사’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협상 당사자인 이 수석과 장 실장 사이에 한은 총재 후보자에 대한 얘기는 오간 것은 사실이지만, 이를 이해하는 입장은 서로 상이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윤 당선인 측이 이 후보자를 원한다는 것을 확신할 만큼 충분한 협의가 있었다는 것이고, 윤 당선인 측은 언론 보도를 토대로 아주 짧게 한 두 마디만을 얘기하고 끝냈다는 입장이다.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감정 싸움 양상마저 보이고 있다.

장 실장은 “(청와대가 협의를 했다고) 이야기를 하는 의도가 뭐냐”며 “언론에서 화해의 제스처라고 분석하는데 저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특히 그는 “감사원 감사위원 임명 강행을 위한 명분 쌓기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이렇게 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진실 공방을 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자꾸 그렇게 거짓말을 하면 (그동안 협의 내용을) 다 공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쪽 원하는 대로 해주면 선물이 될 것 같았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도 잘 풀릴 수 있겠다 싶었는데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