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9:2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문 대통령 “청와대 회동, 다른 이 말 듣지 말고 당선인이 직접 판단해야”

“두 사람 만나는데 무슨 협상이 필요한가…회담 하는 게 아니다”
윤당선인, 한은 총재 후보 지명 “마지막 인사 조치…바람직하지 않다”
인수위, 법무부 업무보고 전격 유예

image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청와대 회동 일정 조율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다른 이들의 말을 듣지 말고 당선인께서 직접 판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회의에서 “무슨 회담을 하는 게 아니다. 당선인이 대통령을 예방하는데 협상과 조건이 필요했다는 말을 들어보지 못했다”며 이같은 언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 당선인 측 장제원 비서실장의 회동 조율이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것은 윤 당선인 측근들의 영향이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답답해서 한 말씀 더 드린다. 나는 곧 물러날 대통령이고 윤 당선인은 곧 새 대통령이 되실 분”이라며 “두 사람이 만나서 인사하고 덕담 나누고, 혹시 참고가 될 만한 말을 주고받는데 무슨 협상이 필요한가”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과 당선인의 회동은 당선인에게도 아주 기분 좋은 일”이라며 “대통령과 당선인이 환한 얼굴로 손을 잡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국민 입가에 미소가 돌아야 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 측의 내부 소통에 따른 판단에 문제가 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이 수석과 장 실장 간 협상 외에도 많은 분이 여기저기서 말씀을 하는 것을 염두에 둔 것 아닌가”라고 답했다.

이어 전날 문 대통령이 한은 총재 후보자를 지명한 것을 두고 갈등이 불거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의 인사가 마치 당선인 측과 합의가 이뤄져야 되는 것처럼 인식되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두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분명한 것은, 인사는 대통령 임기까지 대통령의 몫이라는 점”이라고 했다.

그는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도 마지막까지 인사를 한 것은 (그것이) 법적 권한이자 의무이기도 하기 때문”이라며 “당선인도 대통령이 돼서 임기 말까지 인사 권한을 행사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윤 당선인은 이날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은 총재 후보자 지명에 대해 “원칙적으로 차기 정부와 일해야 할 사람을 마지막에 인사 조치하는 것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면 비판했다.

더불어 인수위 정부·행정·사법분과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법무부 업무보고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한다. 이른 시간에 법무부에 업무보고 일정 유예를 통지했다”고 밝혔다.

인수위는 회견에서 법무부를 향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무례하고 이해할 수 없다” 등의 격한 표현을 쏟아냈다.

법무부 업무보고 유예는 박범계 장관이 윤 당선인의 공약인 장관의 수사지휘권 폐지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폐지한다고 해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수사의 공정성이 담보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공개 반대한 게 주된 배경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