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9:3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보도자료

문대통령 “북한, ‘ICBM 발사 유예’ 파기…강력 규탄”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대화 통한 외교적 해결의 길로 복귀해야”
“한미 동맹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협력…당선인 측과도 협력하라”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NSC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유엔안보리 결의에 위반될 뿐 아니라 우크라이나에서 전쟁까지 벌어진 상황에서 한반도와 지역,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험을 야기하는 것”이라며 강력 규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회의에서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뒤 “오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북한이 약속한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유예를 파기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상황이 매우 비상하고 엄중하다. 지금은 정부 교체기로 안보에는 한 치의 빈틈도 없어야 한다”며 “무엇보다 우리의 굳건한 군사적 대응능력과 공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안보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서 비핵화를 달성하고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외교적 노력도 계속돼야 한다”며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을 외교적 길로 조속히 복귀시키기 위한 노력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차기 정부가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긴급한 안보 현안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당선인 측과도 계속 협력하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