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8:5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문 대통령 “우리의 부족 때문에 국민이 이룬 성과 부정하면 안돼”

인수위 겨냥…“선진국 진입, 역대 정부가 앞선 정부 성과 계승한 결과”
“오미크론 확산 조금씩 꺾여…힘들더라도 조금만 더 협조를”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우리의 부족한 점 때문에 우리 국민이 이룬 자랑스러운 성과들이 부정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인수위 측이 현 정부 정책의 주요 기조를 비판하며 수정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우리의 부족한 점’ 때문에 선거에서 패배했지만, 이를 근거로 현 정부의 국정운영 전체를 부정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진입한 유일한 국가로, 이는 역대 정부가 앞선 정부의 성과를 계승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며 발전시켜 온 결과”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아직도 우리는 뒤떨어진 분야가 많고, 분야별로 발전의 편차가 크다”며 “어느 정부에서든 우리가 더 발전시켜 나가야 할 과제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역사가 총체적으로 성공한 역사라는 긍정의 평가 위에 서야 다시는 역사를 퇴보시키지 않고 더 큰 성공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최근 오미크론이 정점을 지나며 확산세가 조금씩 꺾이고 있다”며 “다행히 지금까지 의료 대응 체계를 큰 흔들림 없이 안정적으로 유지해 왔고 위중증률과 사망률도 대폭 낮아졌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중증 환자 수는 당초 우려했던 것에 비하면 훨씬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국민의 협력으로 이뤄낸 높은 백신 접종률 덕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아직 고비를 넘어선 것이 아니다. 확진자 감소세가 확연하게 나타나기까지 시간이 필요하고 확진자가 줄더라도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는 당분간 증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우리의 의료 대응 능력과 중증 병상 확보 능력을 넘지 않도록 위중증 환자 수와 사망자 수를 억제하는 데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국민들께서도 힘들더라도 조금만 더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