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9:2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청와대 “김정숙 여사 의상, 사비로 부담…특활비 쓴 적 없다”

‘카르티에 브로치 착용 의혹’ “전혀 다른 브로치…카르티에도 확인”

청와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의상을 구입하는 데 특수활동비가 쓰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 배우자로서 의류 구입 목적으로 특활비 등 국가 예산을 편성해 사용한 적이 없다”며 “사비로 부담했다”고 밝혔다.

신혜현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방, 외교, 안보 등의 이유로 대통령비서실 특활비를 구체적으로 공개하기 어렵다는 점을 빌미로 일부에서 사실과 다른 무분별한 주장을 펴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 부대변인은 “국가 간 정상회담, 국빈 해외방문, 외빈 초청 행사 등 공식활동 시 영부인으로서의 외교 활동을 위한 의전 비용은 행사 부대비용으로 엄격한 내부 절차에 따라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에서 예산을 일부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전비용’에 의류비는 포함돼 있지 않으며, 옷 값은 모두 사비로 부담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특히 청와대는 온라인 공간에서 ‘김 여사가 한 행사에서 착용한 표범 모양 브로치가 2억원을 넘는 카르티에 제품이다’라는 취지의 의혹이 확산되는 것과 관련해선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 회사에서도 자사 제품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한 것 같다”며 “모양을 보면 전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그렇다면 카르티에 제품의 모조품이라는 것인가’라는 질문엔 “모든 표범 모양 브로치가 특정 제품의 모조품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의상을 사는 데 사용된 사비의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공개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아울러 김 여사가 공식 행사에서 착용한 의상 가운데 주최 측 등으로부터 지원받은 의상은 있으며, 지원받은 의상은 착용 후 반납한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지난 2018년 프랑스 국빈방문 당시 샤넬이 한글을 새겨 대여해준 의복은 착용 후 반납했고, 이어 샤넬이 국립 한글박물관에 이를 기증해 전시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청와대 특활비에 김 여사의 의상 구입 비용이 포함됐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