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8:0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문 대통령 “불교, 국민들께 희망의 등불…갈등 넘어 통합으로”

현직 대통령 첫 조계종 종정 추대법회 참석
“남은 기간 최선 다하고 자연으로 돌아가 잊혀진 삶, 자유로운 삶 살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제15대 종정 성파 대종사 추대 법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우리 불교는 긴 세월 민족의 삶과 함께해왔다. 불교가 실천해온 자비와 상생의 정신은 우리 국민의 심성에 녹아 이웃을 생각하고 자연을 아끼는 마음이 됐다”며 “불교는 코로나 유행 속에서도 동체대비의 정신을 실천해 국민께 희망의 등불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계신 국민들께 불교가 변함없는 용기와 힘을 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종정 예하는 모두를 차별 없이 존중하고 배려하는 ‘상불경 보살’의 정신과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선한 마음을 강조하셨다”며 “그 가르침대로 우리 사회가 갈등과 대립을 넘어 화합과 통합의 시대로 나아가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법회에 앞서 가진 성파 스님과의 차담에서 “종정 예하께서 불교계의 화합뿐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의 대통합을 이끌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퇴임하면 가까운 이웃이 되는데 자주 찾아뵙고 가르침을 청하겠다”며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하고 자연으로 돌아가서 잊힌 삶, 자유로운 삶을 살겠다”고도 했다.

현직 대통령이 종정 추대 법회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 인해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불교계 간에 노출된 갈등과 관련한 ‘불심 달래기’ 행보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행사 참석이 민주당과 불교계의 갈등이 고려가 됐느냐’는 질문에 “불교계에 매우 중대한 행사인데다 문 대통령과 성파 스님의 인연도 있어 참석한 것으로 안다”면서도 “그것(불교계와 민주당의 관계)도 고려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천주교 서울대교구와 함께 ‘캐럴 활성화 캠페인’을 진행한 것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봉이 김선달’ 발언 등으로 불교계가 강력 반발하는 등 갈등이 빚어졌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