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5:57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천안함 장병 등 ‘호국영웅’오찬…“예우에 소홀함 없도록 하겠다”

천안함 유족·제2연평해전 유족 등 초청한 ‘소통식탁’ 행사
“제가 지켜드리겠다…확실한 보훈체계 없이 강력한 국방 없어”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호국영웅 초청 소통식탁’행사에서 천안함 희생자 유족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9일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나라를 지키는 영웅들을 기억하고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호국영웅 초청 소통식탁’이란 제목의 오찬에서 “국가가, 국민이 누구를 기억하느냐가 그 나라의 국격을 좌우한다는 말이 있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행사에는 천안함 장병들과 최원일 전 천안함장, 고 민평기 상사 모친이자 2020년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천안함이) 누구 소행인지 말씀 좀 해달라”고 했던 윤청자 여사 등 20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오찬에 앞서 “천안함 마흔여섯 분 용사와 한주호 준위, 연평해전 여섯 분 용사, 연평도 포격전 두 용사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에게도 감사와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나라를 지킨 영웅을 제대로 예우하고 유가족의 억울함이 없도록 따뜻하게 모시는 것은 정상적인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며 “정치를 처음 시작할 때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씀드렸는데 그 마음은 지금도 똑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과 보훈은 동전의 양면이다. 확실한 보훈체계 없이 강력한 국방이 있을 수 없고 보훈체계는 강력한 국방력의 기초다. 우리나라의 국방을 책임지는 군 최고 통수권자인 제가 여러분을 지켜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도 “제복 입은 영웅들이 존경받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보훈정책 강화 방침을 밝혔다.

서울=김준호 기자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호국영웅 초청 소통식탁’행사에서 천안함 희생자 유족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9일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나라를 지키는 영웅들을 기억하고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호국영웅 초청 소통식탁’이란 제목의 오찬에서 “국가가, 국민이 누구를 기억하느냐가 그 나라의 국격을 좌우한다는 말이 있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행사에는 천안함 장병들과 최원일 전 천안함장, 고 민평기 상사 모친이자 2020년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천안함이) 누구 소행인지 말씀 좀 해달라”고 했던 윤청자 여사 등 20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오찬에 앞서 “천안함 마흔여섯 분 용사와 한주호 준위, 연평해전 여섯 분 용사, 연평도 포격전 두 용사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에게도 감사와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나라를 지킨 영웅을 제대로 예우하고 유가족의 억울함이 없도록 따뜻하게 모시는 것은 정상적인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며 “정치를 처음 시작할 때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씀드렸는데 그 마음은 지금도 똑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과 보훈은 동전의 양면이다. 확실한 보훈체계 없이 강력한 국방이 있을 수 없고 보훈체계는 강력한 국방력의 기초다. 우리나라의 국방을 책임지는 군 최고 통수권자인 제가 여러분을 지켜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도 “제복 입은 영웅들이 존경받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보훈정책 강화 방침을 밝혔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