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5:18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대통령 “규제개혁이 곧 국가성장”…규제혁신전략회의 가동 지시

한덕수 총리와 첫 주례회동…규제심판제에도 관심
“투자 걸림돌인 규제 해소·현장 애로 각별히 챙겨달라” 당부

image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주례회동에 앞서 사전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규제개혁이 곧 국가성장”이라며 규제혁신전략회의를 위시한 규제혁신 체계의 조속한 가동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한 총리와 오찬을 겸한 첫 주례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한 총리가 보고한 규제심판제 도입에 관심을 보였다.

규제심판제는 피규제자 입장의 규제개선을 위해 분야별 전문가로 규제심판관을 구성, 중립적 심사 및 규제개선을 권고하는 제도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이 본인도 경제계 간담회 등에서 피규제자 입장에서 이러한 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했다”며 “이 제도가 실효성 있게 운영될 수 있게 총리가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최근 기업들이 발표한 투자계획들이 신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개선과 현장 애로를 해소하는 방안을 총리가 각별히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과 한 총리는 물가 상승에 따른 국민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앞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물가가 오르면 실질임금이 하락하니 선제적 조치를 통해 서민의 어려움을 덜 수 있는 방안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또한 윤 대통령과 한 총리는 각 부처 장관들에게 충분한 권한과 자율성을 보유하고 자율과 책임 원칙 하에 국정 성과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image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주례회동에 앞서 사전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규제개혁이 곧 국가성장”이라며 규제혁신전략회의를 위시한 규제혁신 체계의 조속한 가동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한 총리와 오찬을 겸한 첫 주례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한 총리가 보고한 규제심판제 도입에 관심을 보였다.

규제심판제는 피규제자 입장의 규제개선을 위해 분야별 전문가로 규제심판관을 구성, 중립적 심사 및 규제개선을 권고하는 제도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이 본인도 경제계 간담회 등에서 피규제자 입장에서 이러한 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했다”며 “이 제도가 실효성 있게 운영될 수 있게 총리가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최근 기업들이 발표한 투자계획들이 신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개선과 현장 애로를 해소하는 방안을 총리가 각별히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과 한 총리는 물가 상승에 따른 국민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앞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물가가 오르면 실질임금이 하락하니 선제적 조치를 통해 서민의 어려움을 덜 수 있는 방안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또한 윤 대통령과 한 총리는 각 부처 장관들에게 충분한 권한과 자율성을 보유하고 자율과 책임 원칙 하에 국정 성과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