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5:19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지인동행 논란 “봉하, 국민 모두 갈 수 있는 곳…제 처의 오래된 친구”

서초동 자택 앞 맞불시위엔 “법에 따른 국민 권리”
‘대통령실 명칭’ “언론 비평 감안…차차 결론 내리겠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3일 봉하마을 방문 때 동행한 지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라면서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지인 동행을 두고 비선이라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에 “아마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좋아하시는 빵이라든지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인데, 부산에서 그런 거 잘하는 집을 안내해준 것 같다”며 “들 게 많아서 같이 간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사 공개 일정이 많아지면서 제2부속실을 아예 만들자는 정치권 의견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봉하마을도 비공개 일정인데 보도된 것으로 안다”며 “제가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것이기 때문에 공식·비공식 이런 걸 어떻게 나눠야 할지, 대통령 부인으로서 안 할 수 없는 일도 있고 이걸 어떤 식으로 정리해서 해야 할지, 저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서 한번 국민 여론을 들어가며 차차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김 여사가 운영해온 회사인 코바나컨텐츠 출신 인사들이 일정에 동행하고 대통령실 부속실에 채용된 것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선 “글쎄요, 공식적인 수행이나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고…”라며 “어떻게 방법을 좀 알려주시죠”라고 말했다.

공약과 달리 영부인을 보좌하는 조직인 제2부속실 기능이 사실상 부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더불어 서초동 자택 앞에서 열리는 ‘맞불 시위’에 대해서는 “법에 따른 국민의 권리이니까 거기에 대해 제가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 소리’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에 맞대응하는 차원에서 전날 오후 윤 대통령 자택인 서초 아크로비스타 맞은편 서울회생법원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또한 전날 대통령 집무실 명칭이 기존 5개 후보작 외에 ‘용산 대통령실’로 낙점되면서 대국민 공모의 의미가 퇴색됐다는 지적에는 “국민 공모를 통해 올라온 명칭에 대해선 언론도 다 좋지 않게 보지 않았습니까”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언론의 비평을 많이 감안해서 일단 실용적인 이름을 붙이고 차차 하자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겠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5개 후보작 중 과반을 득표한 명칭이 없는 데다 각각의 명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감안할 때 5개 후보자 모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용산 대통령실’ 명칭을 당분간 쓰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국토교통부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물연대 협상이 타결된 데 대해 “우리가 다 함께 전체를 생각해서 잘 협력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세계적으로 고물가 고금리에 따른 경제위기로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데 우리가 다 함께 전체를 생각해서 잘 협력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김건희 여사가 지난 13일 봉하마을 방문 때 동행한 지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라면서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지인 동행을 두고 비선이라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에 “아마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좋아하시는 빵이라든지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인데, 부산에서 그런 거 잘하는 집을 안내해준 것 같다”며 “들 게 많아서 같이 간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사 공개 일정이 많아지면서 제2부속실을 아예 만들자는 정치권 의견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봉하마을도 비공개 일정인데 보도된 것으로 안다”며 “제가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것이기 때문에 공식·비공식 이런 걸 어떻게 나눠야 할지, 대통령 부인으로서 안 할 수 없는 일도 있고 이걸 어떤 식으로 정리해서 해야 할지, 저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서 한번 국민 여론을 들어가며 차차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김 여사가 운영해온 회사인 코바나컨텐츠 출신 인사들이 일정에 동행하고 대통령실 부속실에 채용된 것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선 “글쎄요, 공식적인 수행이나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고…”라며 “어떻게 방법을 좀 알려주시죠”라고 말했다.

공약과 달리 영부인을 보좌하는 조직인 제2부속실 기능이 사실상 부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더불어 서초동 자택 앞에서 열리는 ‘맞불 시위’에 대해서는 “법에 따른 국민의 권리이니까 거기에 대해 제가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 소리’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에 맞대응하는 차원에서 전날 오후 윤 대통령 자택인 서초 아크로비스타 맞은편 서울회생법원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또한 전날 대통령 집무실 명칭이 기존 5개 후보작 외에 ‘용산 대통령실’로 낙점되면서 대국민 공모의 의미가 퇴색됐다는 지적에는 “국민 공모를 통해 올라온 명칭에 대해선 언론도 다 좋지 않게 보지 않았습니까”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언론의 비평을 많이 감안해서 일단 실용적인 이름을 붙이고 차차 하자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겠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5개 후보작 중 과반을 득표한 명칭이 없는 데다 각각의 명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감안할 때 5개 후보자 모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용산 대통령실’ 명칭을 당분간 쓰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국토교통부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물연대 협상이 타결된 데 대해 “우리가 다 함께 전체를 생각해서 잘 협력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세계적으로 고물가 고금리에 따른 경제위기로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데 우리가 다 함께 전체를 생각해서 잘 협력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