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8 00:5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익산 나바위성지, 지역 대표 종교문화 관광지로 도약

100억원 투입해 전시시설·공연장 갖춘 문화체험관 건립 추진
각종 문화행사 가능한 야외공연장 조성과 순례길 정비도 진행

나바위성지
익산 나바위성지 전경/사진=익산시

익산 나바위성지에 전시와 공연 기능을 갖춘 복합문화시설이 들어선다.

익산시는 복합문화시설 건립과 함께 각종 보수·정비를 병행해 나바위성지를 지역 대표 종교문화 관광지로 탈바꿈시키고 관광산업 활성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나바위성지에 전시시설과 공연장, 연수시설 등을 갖춘 ‘나바위성지 문화체험관’이 건립된다.

여기에는 국·도비 40억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100억원이 투입되며, 지하 1층 및 지상 2층 연면적 2300㎡ 규모의 전시시설과 피정·연수관 시설 등 조성이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된다.

천주교 전주교구에서 시행하는 이번 사업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전라북도로부터 보조금 교부 결정을 받아 탄력을 받게 됐다.

앞서 시와 천주교 전주교구(교구장 김선태 주교)는 나바위성지 의의를 계승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에 성지문화체험관 건립을 강력하게 건의한 바 있다.

양 측은 나바위성당이 지닌 종교·문화·역사적 의미 보존과 김대건 신부의 최초 기착지라는 독자적인 콘텐츠를 활용한 관광 자원화에 뜻을 모으고, 시민들과 함께 소통하는 열린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나바위성지
익산 나바위성지/사진=익산시

이와 함께 시는 각종 문화행사와 전시회를 개최할 수 있는 야외공연장 조성과 주변 순례길 정비도 진행한다.

올해 2억3000만원을 투입해 현재 나바위성지 보수·정비 사업과 야간경관조명 설치사업을 추진 중이다.

정헌율 시장은 “나바위성지는 한국 천주교회사와 익산의 역사성에 대한 상징적 역할을 하며 천주교 성지순례의 필수적 명소로 부각될 것”이라며 “성지문화체험관과 문화재 정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지역의 대표 종교문화 관광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 사적인 익산 나바위성지는 한국인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1845년 중국 상해에서 사제 서품을 받고 조선 땅에 첫발을 내딛은 장소로 천주교사적 의의가 깊은 성지다.

김대건 신부는 사상과 영성, 한국천주교회의 상징성과 영향력을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됐으며, 익산시와 천주교 전주교구는 지난해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진행하고 나바위성당에 실물 크기의 라파엘호를 제작·전시하고 있다.

나바위성지
익산 나바위성지 전경/사진=익산시

익산 나바위성지에 전시와 공연 기능을 갖춘 복합문화시설이 들어선다.

익산시는 복합문화시설 건립과 함께 각종 보수·정비를 병행해 나바위성지를 지역 대표 종교문화 관광지로 탈바꿈시키고 관광산업 활성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나바위성지에 전시시설과 공연장, 연수시설 등을 갖춘 ‘나바위성지 문화체험관’이 건립된다.

여기에는 국·도비 40억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100억원이 투입되며, 지하 1층 및 지상 2층 연면적 2300㎡ 규모의 전시시설과 피정·연수관 시설 등 조성이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된다.

천주교 전주교구에서 시행하는 이번 사업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전라북도로부터 보조금 교부 결정을 받아 탄력을 받게 됐다.

앞서 시와 천주교 전주교구(교구장 김선태 주교)는 나바위성지 의의를 계승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에 성지문화체험관 건립을 강력하게 건의한 바 있다.

양 측은 나바위성당이 지닌 종교·문화·역사적 의미 보존과 김대건 신부의 최초 기착지라는 독자적인 콘텐츠를 활용한 관광 자원화에 뜻을 모으고, 시민들과 함께 소통하는 열린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나바위성지
익산 나바위성지/사진=익산시

이와 함께 시는 각종 문화행사와 전시회를 개최할 수 있는 야외공연장 조성과 주변 순례길 정비도 진행한다.

올해 2억3000만원을 투입해 현재 나바위성지 보수·정비 사업과 야간경관조명 설치사업을 추진 중이다.

정헌율 시장은 “나바위성지는 한국 천주교회사와 익산의 역사성에 대한 상징적 역할을 하며 천주교 성지순례의 필수적 명소로 부각될 것”이라며 “성지문화체험관과 문화재 정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지역의 대표 종교문화 관광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 사적인 익산 나바위성지는 한국인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1845년 중국 상해에서 사제 서품을 받고 조선 땅에 첫발을 내딛은 장소로 천주교사적 의의가 깊은 성지다.

김대건 신부는 사상과 영성, 한국천주교회의 상징성과 영향력을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됐으며, 익산시와 천주교 전주교구는 지난해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진행하고 나바위성당에 실물 크기의 라파엘호를 제작·전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