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08 00:39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일반기사

국어 교사 정은균 '호모 스쿨 라이터스' 출간

'국어 교사'가 보는 학교 글쓰기의 민주주의
"아무나 할 수 있는 글쓰기가 글쓰기의 민주주의"

image
정은균 - <호모 스쿨 라이터스> 표지/사진=교보문고 홈페이지

국어 교사 정은균 작가가 <호모 스쿨 라이터스(학교 글쓰기의 민주주의)>(살림터)를 펴냈다.

이 책을 통해 '글쓰기의 민주주의, 민주주의 글쓰기를 이야기하다 학교에서 새로운 글쓰기를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그에 대한 해답까지도 제시한다. '글쓰기' 내용이 다수인 건 맞으나, 글쓰기에 관한 이론이나 실제 글쓰기 사례 같은 대중적인 글쓰기 책에 나와 있는 내용은 일부에만 담겨 있고, 많지는 않다.

정은균 작가는 이 책 기획 당시 논문 작성이나 자기소개서를 쓰는 데 도움을 주는 안내서처럼 학교 글쓰기의 실제 방법과 절차를 설명하는 책을 쓰고 싶었다. 이후 글을 쓰는 데 도움이 되는 팁을 설명해 놓은 글쓰기 책이 차고 넘친다는 사실을 직면했다. 기존의 글쓰기 책과 별로 다르지 않은 책을 내는 일은 의미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책은 1장은 '왜 쓰는가', 2장은 '무엇을 쓰는가', 3장은 '어떻게 쓰는가', 4장은 글쓰기를 실천에 옮기는 데 도움을 받을 만한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정은균 작가는 이 책을 통해 우리는 각자의 글쓰기를 실천하면서 진정한 민주주의자로 성장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전달하고자 했다.

그는 "누구나 할 수 있고 아무나 할 수 있는 글쓰기가 글쓰기의 민주주의다. 글쓰기의 민주주의가 이루어질 때 비로소 우리 삶을 더 깊고 넓게 하는 민주주의의 글쓰기가 완성된다. 이 책이 그 일에 조그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정은균 작가는 중•고등학교 국어 교사로 지내고 있다. 수업 시간에 글쓰기와 책 읽기 교육에 힘쓰고 있다.

 

image
정은균 - <호모 스쿨 라이터스> 표지/사진=교보문고 홈페이지

국어 교사 정은균 작가가 <호모 스쿨 라이터스(학교 글쓰기의 민주주의)>(살림터)를 펴냈다.

이 책을 통해 '글쓰기의 민주주의, 민주주의 글쓰기를 이야기하다 학교에서 새로운 글쓰기를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그에 대한 해답까지도 제시한다. '글쓰기' 내용이 다수인 건 맞으나, 글쓰기에 관한 이론이나 실제 글쓰기 사례 같은 대중적인 글쓰기 책에 나와 있는 내용은 일부에만 담겨 있고, 많지는 않다.

정은균 작가는 이 책 기획 당시 논문 작성이나 자기소개서를 쓰는 데 도움을 주는 안내서처럼 학교 글쓰기의 실제 방법과 절차를 설명하는 책을 쓰고 싶었다. 이후 글을 쓰는 데 도움이 되는 팁을 설명해 놓은 글쓰기 책이 차고 넘친다는 사실을 직면했다. 기존의 글쓰기 책과 별로 다르지 않은 책을 내는 일은 의미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책은 1장은 '왜 쓰는가', 2장은 '무엇을 쓰는가', 3장은 '어떻게 쓰는가', 4장은 글쓰기를 실천에 옮기는 데 도움을 받을 만한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정은균 작가는 이 책을 통해 우리는 각자의 글쓰기를 실천하면서 진정한 민주주의자로 성장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전달하고자 했다.

그는 "누구나 할 수 있고 아무나 할 수 있는 글쓰기가 글쓰기의 민주주의다. 글쓰기의 민주주의가 이루어질 때 비로소 우리 삶을 더 깊고 넓게 하는 민주주의의 글쓰기가 완성된다. 이 책이 그 일에 조그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정은균 작가는 중•고등학교 국어 교사로 지내고 있다. 수업 시간에 글쓰기와 책 읽기 교육에 힘쓰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