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03:0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윤리위원도 아닌데 왜?”

최강욱 의원 당원정지 6개월에 ‘가짜 윤리심판원 명단 유포’ 문자폭탄에 전화공격
신영대, 양기대 의원 등 피해... 이와 관련 민주당 도내 지지층 SNS 강성화 기조

image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일명 ‘짤짤이 논란’으로 당원정지 6개월 처분을 받은 것과 관련, 윤리심판원도 아닌 국회의원들이 강성지지자들의 타깃이 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최 의원의 최근 윤리심판원에 이 같은 처분을 받자 인터넷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중심으로 ‘윤리위 명단’이라고 주장하는 신상명세서가 광범위하게 유포됐기 때문이다. 

SNS에서 빠르게 번진 '민주당 윤리심판원 국회의원 명단'에는 김회재 의원을 비롯해 김종민·신영대·안규백·양기대·오영환·윤재갑·이병훈 의원이 포함됐다. 이재명 의원과 처럼회 지지자들은 이들이 최 의원에 대해 당원 정지 6개월 징계를 내렸다면서 전날 밤부터 문자폭탄과 전화협박을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실제 이 명단에서 김회재 의원을 제외하면 명단에 기재된 의원 모두가 윤리심판원 소속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그럼에도 지지자들은 징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며 해당 의원들을 댓글 등을 통해 압박했다. 이중에는 도내 민주당 당원이나 지지자들도 상당 수 있었다. 도내 민주당 지지자들은 연령대와 무관하게 강성 기조를 띠고 있는데 이는 대세론을 따르는 전북정치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우상회 비상대책위원장의 경고에도 수박이라는 용어를 쓰는 당원들의 기세도 더욱 거칠어 지고 있다.

양기대, 신영대 의원 등은 즉각 억울함을 토로했다. 양 의원은 "제가 윤리심판위원이 아닌데 어제 밤늦게부터 문자폭탄이 오기 시작해서 온갖 욕설도(퍼부어졌다)"라고 했다. 신영대 의원도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저는 당 윤리위원이 아니다"라며 자신이 받은 문자폭탄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 내용에는 가족을 거론한 조롱과 원색적인 욕설, 전화협박을 암시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자신이 지역구 유권자라면서 심판을 예고하는 댓글도 있었다. 

윤리위원 명단이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라고 밝혀졌지만, 강성 지지층은 (명단에 있든 없든)최강욱 의원 징계에 대한 입장이나 해명하라고 요구하거나 나랏밥 먹는 죄로 알고 받아들이라는 식의 대응을 고수했다.  

image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일명 ‘짤짤이 논란’으로 당원정지 6개월 처분을 받은 것과 관련, 윤리심판원도 아닌 국회의원들이 강성지지자들의 타깃이 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최 의원의 최근 윤리심판원에 이 같은 처분을 받자 인터넷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중심으로 ‘윤리위 명단’이라고 주장하는 신상명세서가 광범위하게 유포됐기 때문이다. 

SNS에서 빠르게 번진 '민주당 윤리심판원 국회의원 명단'에는 김회재 의원을 비롯해 김종민·신영대·안규백·양기대·오영환·윤재갑·이병훈 의원이 포함됐다. 이재명 의원과 처럼회 지지자들은 이들이 최 의원에 대해 당원 정지 6개월 징계를 내렸다면서 전날 밤부터 문자폭탄과 전화협박을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실제 이 명단에서 김회재 의원을 제외하면 명단에 기재된 의원 모두가 윤리심판원 소속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그럼에도 지지자들은 징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며 해당 의원들을 댓글 등을 통해 압박했다. 이중에는 도내 민주당 당원이나 지지자들도 상당 수 있었다. 도내 민주당 지지자들은 연령대와 무관하게 강성 기조를 띠고 있는데 이는 대세론을 따르는 전북정치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우상회 비상대책위원장의 경고에도 수박이라는 용어를 쓰는 당원들의 기세도 더욱 거칠어 지고 있다.

양기대, 신영대 의원 등은 즉각 억울함을 토로했다. 양 의원은 "제가 윤리심판위원이 아닌데 어제 밤늦게부터 문자폭탄이 오기 시작해서 온갖 욕설도(퍼부어졌다)"라고 했다. 신영대 의원도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저는 당 윤리위원이 아니다"라며 자신이 받은 문자폭탄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 내용에는 가족을 거론한 조롱과 원색적인 욕설, 전화협박을 암시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자신이 지역구 유권자라면서 심판을 예고하는 댓글도 있었다. 

윤리위원 명단이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라고 밝혀졌지만, 강성 지지층은 (명단에 있든 없든)최강욱 의원 징계에 대한 입장이나 해명하라고 요구하거나 나랏밥 먹는 죄로 알고 받아들이라는 식의 대응을 고수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