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9 14:2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민주당, 사고지역위원회 실사 돌입…전주을·남임순 긴장감 고조

민주당 조직위 실사단 27일부터 한 주 간 실사
평소 쌓아놓은 세평 중요
전북정치권 지역위원장 경선 논리에 힘 실어
경선에 앞서 후보자 선별 절차

image

더불어민주당이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역위원장 선출에 속도를 내기 위한 작업에 돌입하면서 지역정치권 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 중앙당은 27일 전북에 실사단을 파견 2년 가까이 사고지역위원회였던 전주을과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회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이 두 지역은 21대 국회 전반기, 민선7기 후반기 동안 지역위원장이 없었던 만큼 이번에는 문제를 방치하지 않겠다는 게 민주당의 기본 입장이다.

민주당 전북도당 역시 지역위원장 공석이 너무 길었고, 대선과 지선을 이유로 최대한 지역위원장 선임을 미뤘기 때문에 더 이상의 공백은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실사단은 중앙당 조직위 당직자 2명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우선 도당과 지역위원회를 방문 유충종 사무처장 등 도내 당직자들과 소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전주을 지역위원장 공모참여자. 위 왼쪽부터 고종윤, 박진만, 성치두, 양경숙, 이덕춘, 이정헌, 임정엽, 최형재(가나다 순)

실사는 이날부터 한 주간 이뤄지며, 호남지역 실사단은 전주을과 남원·임실·순창, 광주 서구를 오가며 지역위원장 후보자들에 대한 정보를 취합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평소 지역사회에 쌓아 놓은 세평이 될 것이란 게 지역정치권 내 중론이다. 다만 호사가들의 평가도 개인별 호불호에 따라 갈릴 수 있는 ‘복불복 방식’이 될 수 있는 만큼 중앙당은 객관화할 수 있는 사실 취합에 주력하고 있다. 

조직위 실사와 조강특위의 서류평가는 경선이나 단수추천에 앞서 후보자들을 선별하는 작업인 만큼 주관적 요소가 너무 개입될 경우 잡음이 생길 수도 있다. 실사단은 세평과 관련해선 경찰 정보과 관계자들과도 접촉해 다방면의 데이터를 수집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치권 일각에선 지역위원장은 민주당 당직자로 공직자와는 다른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전북정치권의 의견은 달랐다. 전북정치에서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100%에 수렴하는데다 지역위원장이 유력한 차기 총선 주자라는 점에서 선출직 공직자나 다름 없다는 것이다. 

image
남임순 지역위원장 공모참여자, 왼쪽부터 김원종, 박희승, 이강래, 이환주(가나다 순)

지역위원장 후보들의 당 기여도도 중요한 평가요인으로 부상했다. 당기여도 항목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수치화가 용이한 당비납부 내역이다. 당비 납부 규모에 따라 당에 대한 애정도와 기여도 평가가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다. 

전북정치권은 중앙당 실사가 시작되자 단수추천보다는 경선 당위성에 힘을 실어주는 분위기다. 전북은 지역위원장이 가지는 실권이 남 다른데다 호남은 수도권과 달리 특정인사를 전략적으로 내정할 필요성이 사실상 없다는 게 도내 국회의원들의 주장이다. 

김성주 도당위원장 역시 “민주당 지역위원장의 역할은 총선 출마가 아니라 지역위원회의 안정적인 관리에 있다”면서 “해당 지역위의 소속 당원들의 입장도 있는 만큼 전주을이나 남임순 모두 경선을 치르는 게 현 상황에 맞다”고 설명했다.

지역위원장 공모에 참여한 후보자들이 많은 만큼 경쟁도 본격화한 모습이다. 전주을 지역위원장 후보 대다수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정치적 출사표를 던지고, 지지를 당부했다. 이들은 자신의 삶의 궤적 속에 담긴 지역 친화성 등을 어필하며, 혼란이 지속됐던 전주을 지역위를 수습하고 전북정치권의 새 얼굴로서 전북발전에 기여하겠단 뜻을 내비쳤다. 

남원·임실·순창 지역후보들도 당 관계자들과 소통하면서 물밑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편 전주을에선 고종윤 변호사, 박진만 전북건축사회 회장, 성치두 전북도당 청년소통위원장, 양경숙 국회의원(비례대표), 이덕춘 변호사, 이정헌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인수위원회 대변인, 임정엽 전 완주군수, 최형재 전 전주을지역위원장 등 8명(가나다 순)이 접수를 마쳤다.

남원·임실·순창은 김원종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박희승 변호사, 이강래 전 국회의원, 이환주 남원시장 등 4명(가나다 순)이 공모에 참여했다. 

image

더불어민주당이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역위원장 선출에 속도를 내기 위한 작업에 돌입하면서 지역정치권 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 중앙당은 27일 전북에 실사단을 파견 2년 가까이 사고지역위원회였던 전주을과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회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이 두 지역은 21대 국회 전반기, 민선7기 후반기 동안 지역위원장이 없었던 만큼 이번에는 문제를 방치하지 않겠다는 게 민주당의 기본 입장이다.

민주당 전북도당 역시 지역위원장 공석이 너무 길었고, 대선과 지선을 이유로 최대한 지역위원장 선임을 미뤘기 때문에 더 이상의 공백은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실사단은 중앙당 조직위 당직자 2명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우선 도당과 지역위원회를 방문 유충종 사무처장 등 도내 당직자들과 소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전주을 지역위원장 공모참여자. 위 왼쪽부터 고종윤, 박진만, 성치두, 양경숙, 이덕춘, 이정헌, 임정엽, 최형재(가나다 순)

실사는 이날부터 한 주간 이뤄지며, 호남지역 실사단은 전주을과 남원·임실·순창, 광주 서구를 오가며 지역위원장 후보자들에 대한 정보를 취합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평소 지역사회에 쌓아 놓은 세평이 될 것이란 게 지역정치권 내 중론이다. 다만 호사가들의 평가도 개인별 호불호에 따라 갈릴 수 있는 ‘복불복 방식’이 될 수 있는 만큼 중앙당은 객관화할 수 있는 사실 취합에 주력하고 있다. 

조직위 실사와 조강특위의 서류평가는 경선이나 단수추천에 앞서 후보자들을 선별하는 작업인 만큼 주관적 요소가 너무 개입될 경우 잡음이 생길 수도 있다. 실사단은 세평과 관련해선 경찰 정보과 관계자들과도 접촉해 다방면의 데이터를 수집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치권 일각에선 지역위원장은 민주당 당직자로 공직자와는 다른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전북정치권의 의견은 달랐다. 전북정치에서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100%에 수렴하는데다 지역위원장이 유력한 차기 총선 주자라는 점에서 선출직 공직자나 다름 없다는 것이다. 

image
남임순 지역위원장 공모참여자, 왼쪽부터 김원종, 박희승, 이강래, 이환주(가나다 순)

지역위원장 후보들의 당 기여도도 중요한 평가요인으로 부상했다. 당기여도 항목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수치화가 용이한 당비납부 내역이다. 당비 납부 규모에 따라 당에 대한 애정도와 기여도 평가가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다. 

전북정치권은 중앙당 실사가 시작되자 단수추천보다는 경선 당위성에 힘을 실어주는 분위기다. 전북은 지역위원장이 가지는 실권이 남 다른데다 호남은 수도권과 달리 특정인사를 전략적으로 내정할 필요성이 사실상 없다는 게 도내 국회의원들의 주장이다. 

김성주 도당위원장 역시 “민주당 지역위원장의 역할은 총선 출마가 아니라 지역위원회의 안정적인 관리에 있다”면서 “해당 지역위의 소속 당원들의 입장도 있는 만큼 전주을이나 남임순 모두 경선을 치르는 게 현 상황에 맞다”고 설명했다.

지역위원장 공모에 참여한 후보자들이 많은 만큼 경쟁도 본격화한 모습이다. 전주을 지역위원장 후보 대다수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정치적 출사표를 던지고, 지지를 당부했다. 이들은 자신의 삶의 궤적 속에 담긴 지역 친화성 등을 어필하며, 혼란이 지속됐던 전주을 지역위를 수습하고 전북정치권의 새 얼굴로서 전북발전에 기여하겠단 뜻을 내비쳤다. 

남원·임실·순창 지역후보들도 당 관계자들과 소통하면서 물밑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편 전주을에선 고종윤 변호사, 박진만 전북건축사회 회장, 성치두 전북도당 청년소통위원장, 양경숙 국회의원(비례대표), 이덕춘 변호사, 이정헌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인수위원회 대변인, 임정엽 전 완주군수, 최형재 전 전주을지역위원장 등 8명(가나다 순)이 접수를 마쳤다.

남원·임실·순창은 김원종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박희승 변호사, 이강래 전 국회의원, 이환주 남원시장 등 4명(가나다 순)이 공모에 참여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