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8 19:54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자체기사

전국 최초 농업·식품 상생 모델 ‘익산형 일자리’ 탄력 기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9일 익산형 일자리 사업 추진 중인 ㈜하림 현장 방문
지역균형발전 중요성 강조하면서 하림이 비수도권에서 정착·성장한 부분 주목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오택림 익산시 부시장 등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하림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이 하림 생산공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과 함께 하림 도계공정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등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대기업 중 수도권 이외에 본사를 둔 곳이 7곳인데, 그중 하나가 하림입니다. 하림은 오래 전부터 전북을 기반으로 지역 성장을 주도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왔습니다. 어떻게 지역에서 성장할 있었고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는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지혜를 구하기 위해 왔습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익산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 중인 ㈜하림을 찾아 지역균형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전국 최초 농업·식품 상생 모델로 추진 중인 ‘익산형 일자리’ 사업에 탄력이 기대된다.

이 장관은 29일 익산의 ㈜하림을 방문했다.

수도권 집중에 따른 지방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한편 지역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첫 현장 행보다.

이날 이 장관은 기업들이 비수도권에 정착하고 성장하는데 필요한 인프라를 강조하며 하림의 성장과정과 현재 추진 중인 익산형 일자리에 주목했다.

현재 하림은 익산시와 함께 전국 최초 농업·식품 중심 상생 모델인 ‘익산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역 향토 대기업 하림을 비롯해 국내 최대 식품산업 메카인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들이 참여하는 이 프로젝트는 식품기업과 지역 농가가 서로 윈윈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으로, 참여기업 뿐만 아니라 농가 이익도 보장되는 구조를 전국 최초로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5년간 3773억원이 투입돼 지역의 대표 산업인 농업과 식품 분야 생태계 전반을 강화하는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향후 630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식품산업 전·후방 연계 강화 및 지역 농산물 활용의 전국적 확산이 기대된다.

지난 1월 노·농·사·민·정 25개 기관·단체와 상생협약을 맺은 익산시는 올해 안에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을 목표로 현재 관련 절차를 밟아 나가고 있다.

이날 망성면 하림 공장 현장에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과 정호석 하림 대표이사, 오택림 익산시 부시장 등과 함께 도계 가공공장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간담회를 가진 이 장관은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격차가 상당히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고, 모든 자원과 기회가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어 비수도권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상당하다”면서 “자치단체와 지역 기업과 대학들이 하나가 돼 생태계 조성을 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모든 국민이 어디서든 골고루 기회를 누리면서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지역균형발전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들이 비수도권에 정착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인적 자원”이라며 “중앙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고 권한을 지방자치단체에 일임해서 자치단체와 기업들이 머리를 맞대고 좋은 방안을 만드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오택림 익산시 부시장 등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하림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이 하림 생산공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과 함께 하림 도계공정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image
29일 익산의 (주)하림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등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대기업 중 수도권 이외에 본사를 둔 곳이 7곳인데, 그중 하나가 하림입니다. 하림은 오래 전부터 전북을 기반으로 지역 성장을 주도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왔습니다. 어떻게 지역에서 성장할 있었고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는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지혜를 구하기 위해 왔습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익산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 중인 ㈜하림을 찾아 지역균형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전국 최초 농업·식품 상생 모델로 추진 중인 ‘익산형 일자리’ 사업에 탄력이 기대된다.

이 장관은 29일 익산의 ㈜하림을 방문했다.

수도권 집중에 따른 지방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한편 지역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첫 현장 행보다.

이날 이 장관은 기업들이 비수도권에 정착하고 성장하는데 필요한 인프라를 강조하며 하림의 성장과정과 현재 추진 중인 익산형 일자리에 주목했다.

현재 하림은 익산시와 함께 전국 최초 농업·식품 중심 상생 모델인 ‘익산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역 향토 대기업 하림을 비롯해 국내 최대 식품산업 메카인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들이 참여하는 이 프로젝트는 식품기업과 지역 농가가 서로 윈윈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으로, 참여기업 뿐만 아니라 농가 이익도 보장되는 구조를 전국 최초로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5년간 3773억원이 투입돼 지역의 대표 산업인 농업과 식품 분야 생태계 전반을 강화하는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향후 630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식품산업 전·후방 연계 강화 및 지역 농산물 활용의 전국적 확산이 기대된다.

지난 1월 노·농·사·민·정 25개 기관·단체와 상생협약을 맺은 익산시는 올해 안에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을 목표로 현재 관련 절차를 밟아 나가고 있다.

이날 망성면 하림 공장 현장에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과 정호석 하림 대표이사, 오택림 익산시 부시장 등과 함께 도계 가공공장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간담회를 가진 이 장관은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격차가 상당히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고, 모든 자원과 기회가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어 비수도권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상당하다”면서 “자치단체와 지역 기업과 대학들이 하나가 돼 생태계 조성을 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모든 국민이 어디서든 골고루 기회를 누리면서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지역균형발전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들이 비수도권에 정착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인적 자원”이라며 “중앙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고 권한을 지방자치단체에 일임해서 자치단체와 기업들이 머리를 맞대고 좋은 방안을 만드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