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9:42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일반기사

세계 태권도인의 대축제,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개최

21~26일 무주군 일원서 개최
북한에서 미국 망명선수, 우크라이나 선수 등 18개국 2270명 참여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포스터

세계태권도인의 축제인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이하 태권도엑스포)가 21일부터 26일까지 6일 간 무주군일원에서 열린다.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태권도인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던 태권도엑스포는 올해 다시 전 세계 태권도인들이 참여하게 된다.  

국내유일 국제 태권도 생활체육 축제인 태권도엑스포는 자원봉사 교육 및 발대식을 시작으로 태권도세미나와 태권도경연대회, 태권도시범경연대회, 도전!태권챌린지, 문화체험 및 문화탐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고봉수
고봉수 직무대행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고봉수 조직위원장 직무대행은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는 코로나19를 태권도 정신으로 극복하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한 굳은 의지와 태권도를 통한 세계평화를 이루고 싶다”고 밝혔다. 

태권도엑스포 기간중 23일 진행되는 태권도품새 경연대회에는 북한에서 미국으로 망명한 선수와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선수들도 참석한다.

이번 태권도엑스포에는 2007년 처음 시행된 이래 북한출신 선수의 출전은 처음이다.  미국으로 망명길에 오른 북한선수는 “태권도 지도자가 되기 위한 첫걸음을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서 시작하려한다”고 출전 이유를 사전에 밝히기도 했다. 

3명의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출전은 태권도인들로 하여금 태권도를 통한 세계평화를 알릴 계획이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해 18개국 약 2270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이후 치러지는 첫 대면행사인 만큼 그 의미도 남다르다.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를 최초 기획한 이정원 사무총장은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는 지난 2007년 시작해 태권도를 세계 곳곳에 확산시키는데 크게 이바지하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전 세계 태권도인들의 축제로 그 품격을 더욱 높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