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5:2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경찰 집단 반발에 “국가 기강 문란 우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에 대한 일선 경찰간부들의 집단반발 움직임에 대해 “중대한 국가 기강 문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도중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강경 기조가 앞서 얘기했던 필요한 조치에 부합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방과 치안이라고 하는 건 국가의 기본 사무고, 최종적인 지휘감독자는 대통령”이라면서 강경한 입장을 견지했다.  

이어 “오늘 경찰국 설치안이 국무회의 심의를 거칠 것”이라면서“다양한 의견은 존재할 수 있는 것이지만, 국가의 기본적인 질서나 기강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에 대한 일선 경찰간부들의 집단반발 움직임에 대해 “중대한 국가 기강 문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도중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강경 기조가 앞서 얘기했던 필요한 조치에 부합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방과 치안이라고 하는 건 국가의 기본 사무고, 최종적인 지휘감독자는 대통령”이라면서 강경한 입장을 견지했다.  

이어 “오늘 경찰국 설치안이 국무회의 심의를 거칠 것”이라면서“다양한 의견은 존재할 수 있는 것이지만, 국가의 기본적인 질서나 기강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