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5 06:16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박용진 의원 “이재명과 1대1 대결 구도 만들 수 있다”

image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용진 후보가 3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용진 후보가 3일 대세론을 형성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와 1대1 구도를 만들 수 있다고 자신했다. 

박 후보는 이날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노선 투쟁을 통해 이재명 후보와의 맞대결 구도를 형성하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 후보의 '남 탓 노선'과 박용진의 '혁신 노선'은 이번 전당대회의 승부처가 될 것이다”며 “이 후보의 사법리스크 등 사적 문제보다 오히려 실언 리스크가 당원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고 날을 세웠다.

박 후보는 특히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대신 ‘오대박’(오늘부터 대표는 박용진)이라는 프레임을 형성하고자 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기다리고 있는 이 후보가 아니라 두려워하는 박용진으로 새로운 대세를 창출하겠다"며 능수능란한 정치를 강조했다.

이날 당의 신뢰 회복 방안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내로남불' 정치와의 결별과 투명한 공천을 역설했다.

박 후보는 "민주당은 (여당시절)정책적 실패도 있었지만 태도에서도 신뢰를 잃었다"며 "내로남불 정치나 진영 논리에 기대는 정치와는 결별해야 한다"고 자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선거 1년 전부터 공천관리위원회를 만들어 공천 투명성을 확보 하겠다"며 "특정 계파와 인물이 공천에서 배제되는 상황을 막고 당의 단합과 통합을 이뤄내겠다"고 공약했다.

강훈식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선 "당원 투표가 오늘부터 시작한 만큼 선택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합리적인 방안이 마련되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image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용진 후보가 3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용진 후보가 3일 대세론을 형성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와 1대1 구도를 만들 수 있다고 자신했다. 

박 후보는 이날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노선 투쟁을 통해 이재명 후보와의 맞대결 구도를 형성하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 후보의 '남 탓 노선'과 박용진의 '혁신 노선'은 이번 전당대회의 승부처가 될 것이다”며 “이 후보의 사법리스크 등 사적 문제보다 오히려 실언 리스크가 당원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고 날을 세웠다.

박 후보는 특히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대신 ‘오대박’(오늘부터 대표는 박용진)이라는 프레임을 형성하고자 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기다리고 있는 이 후보가 아니라 두려워하는 박용진으로 새로운 대세를 창출하겠다"며 능수능란한 정치를 강조했다.

이날 당의 신뢰 회복 방안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내로남불' 정치와의 결별과 투명한 공천을 역설했다.

박 후보는 "민주당은 (여당시절)정책적 실패도 있었지만 태도에서도 신뢰를 잃었다"며 "내로남불 정치나 진영 논리에 기대는 정치와는 결별해야 한다"고 자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선거 1년 전부터 공천관리위원회를 만들어 공천 투명성을 확보 하겠다"며 "특정 계파와 인물이 공천에서 배제되는 상황을 막고 당의 단합과 통합을 이뤄내겠다"고 공약했다.

강훈식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선 "당원 투표가 오늘부터 시작한 만큼 선택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합리적인 방안이 마련되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