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04:25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민주당 전당대회 전반전 강원·TK·제주·인천서 이재명 1위, 박용진 2위

이재명 대세론 확인, 박용진 2위 이어가
누적 득표율 이재명 74%, 박용진 20.88%
호남출신 막판 반전 만들어낼지 주목
최고위원 선거 대의원 투표결과까지 고려 필요

image
 7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인천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왼쪽부터), 박용진, 강훈식 당 대표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강원·대구·경북’, ‘제주·인천’ 지역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 전북 출신인 박용진 후보는 2위를 기록했다.  이번 전대 초반 호남출신 의원들은 고전하는 분위기로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과 호남에서 반전을 노리는 분위기다.  이번 1~2차전에서 이재명 후보가 독주가 확인된 가운데 이 후보의 파죽지세가 이어질지 장수 출신인 박용진 후보가 ‘어대명’ 바람에 맞서 막판 변수를 만들어낼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전체 권리당원의 3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호남이 올해 전당대회에서 어떤 영향력을 미칠지가 관건이다.  

다만 이번 전대는 이재명 대세론의 영향이 큰 만큼 예상밖 결과가 도출되긴 어려울 전망이다. 실제  지난 6일과 7일 주말 동안 치러진 경선에서 이 후보는 경쟁자인 두 후보를 크게 앞질렀다.  또한 이 과정에서 민주당이 '이재명 방탄' 논란이 불거진 당헌 제80조 개정 논의 착수를 앞두고 있어, 당헌 개정이 이번 전대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8일 제주·인천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득표율 74.15%(3만3344표)로 선두를 이어갔다.  2위 박용진 후보는 20.88%(9388표)로 존개감을 지켰고, 3위 강훈식 후보는 4.98%(2239표)를 얻는 데 그쳤다. 전날 치러진 강원·대구·경북 경선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74.81%의 득표율(1만5528표)을 얻어 1위를 차지했으며, 박용진 후보는 20.31%(4215표)로 2위를 기록했다. 강훈식 후보는 4.88표(1013표)%로 3위였다. 

이날 발표결과와 강원, 대구·경북 지역 경선 결과를 합산하면 이 후보가 74.15%(3만3344표)의 득표율을  획득했다. 박 후보와 강 후보는 각각 20.88%(9388표), 4.98%(2239표)의 누적 득표율을 나타냈다. 

image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자들이 7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인천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갑석·정청래·윤영찬·고영인·고민정·박찬대·서영교·장경태 후보. 사진=연합뉴스

같은 날 제주·인천 경선 최고위원 투표에선 정청래 후보가 28.40%(2만5542표)로 선두를 달렸다. 이어 2위 고민정(22.24%, 1만9999표)· 3위 박찬대(12.93%, 1만1627표)· 4위 장경태(10.92%, 9826표)· 5위 서영교(8.97%, 8069표)·6위 윤영찬(7.71%, 6933표)·7위 고영인(4.67%, 4204표)·8위 송갑석(4.16%, 3742표) 후보 순으로 결과가 집계됐다. 

지난 6일 강원·대구·경북 경선에서도 최고위원 후보 순위는 정청래 후보가 득표율29.86%(1만2394표)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고민정 후보가 22.50%(9342표)로 2위, 박찬대 후보 10.75%(4462표) 3위 장경태 후보 10.65%(4422표) 4위, 서영교 후보 9.09%(3775표) 5위, 윤영찬 후보 7.83%(3252표) 6위, 고영인 후보 4.67%(1939표) 7위, 송갑석 후보 4.64%(1926표) 8위 순이었다. 

최고위원 누적득표율은 정청래 후보가 28.40%로 1위를 기록했다. 고민정 후보가 22.24%로 2위였다.  사실상 1∼2위 자리는 굳히기가 들어간 셈이다.  박찬대 후보가 12.93%로 3위, 장경태 후보가 10.92%로 4위로 선두권을 형성했다.  5위 서영교 후보와(8.97%), 6위 윤영찬 후보가(7.71%)는 치열한 접전을 예고했고, 다음으로 7위 고영인 후보(4.67%)와 8위송갑석 후보(4.16%)가 뒤를 이었다. 윤 후보와 송 후보의 경우 승부처인 호남에서 대반격에 성공한다면 현재 순위가 뒤바뀔 가능성이 있다. 

한편 전당대회 본투표는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25%, 일반 당원 5% 비율로 진행된다. 이번 결과 발표는 권리당원에 한정되면서 추후 대의원·국민 여론조사 결과가 최고위원 선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서울=김윤정 기자

image
 7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인천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왼쪽부터), 박용진, 강훈식 당 대표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강원·대구·경북’, ‘제주·인천’ 지역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 전북 출신인 박용진 후보는 2위를 기록했다.  이번 전대 초반 호남출신 의원들은 고전하는 분위기로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과 호남에서 반전을 노리는 분위기다.  이번 1~2차전에서 이재명 후보가 독주가 확인된 가운데 이 후보의 파죽지세가 이어질지 장수 출신인 박용진 후보가 ‘어대명’ 바람에 맞서 막판 변수를 만들어낼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전체 권리당원의 3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호남이 올해 전당대회에서 어떤 영향력을 미칠지가 관건이다.  

다만 이번 전대는 이재명 대세론의 영향이 큰 만큼 예상밖 결과가 도출되긴 어려울 전망이다. 실제  지난 6일과 7일 주말 동안 치러진 경선에서 이 후보는 경쟁자인 두 후보를 크게 앞질렀다.  또한 이 과정에서 민주당이 '이재명 방탄' 논란이 불거진 당헌 제80조 개정 논의 착수를 앞두고 있어, 당헌 개정이 이번 전대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8일 제주·인천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득표율 74.15%(3만3344표)로 선두를 이어갔다.  2위 박용진 후보는 20.88%(9388표)로 존개감을 지켰고, 3위 강훈식 후보는 4.98%(2239표)를 얻는 데 그쳤다. 전날 치러진 강원·대구·경북 경선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74.81%의 득표율(1만5528표)을 얻어 1위를 차지했으며, 박용진 후보는 20.31%(4215표)로 2위를 기록했다. 강훈식 후보는 4.88표(1013표)%로 3위였다. 

이날 발표결과와 강원, 대구·경북 지역 경선 결과를 합산하면 이 후보가 74.15%(3만3344표)의 득표율을  획득했다. 박 후보와 강 후보는 각각 20.88%(9388표), 4.98%(2239표)의 누적 득표율을 나타냈다. 

image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자들이 7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인천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갑석·정청래·윤영찬·고영인·고민정·박찬대·서영교·장경태 후보. 사진=연합뉴스

같은 날 제주·인천 경선 최고위원 투표에선 정청래 후보가 28.40%(2만5542표)로 선두를 달렸다. 이어 2위 고민정(22.24%, 1만9999표)· 3위 박찬대(12.93%, 1만1627표)· 4위 장경태(10.92%, 9826표)· 5위 서영교(8.97%, 8069표)·6위 윤영찬(7.71%, 6933표)·7위 고영인(4.67%, 4204표)·8위 송갑석(4.16%, 3742표) 후보 순으로 결과가 집계됐다. 

지난 6일 강원·대구·경북 경선에서도 최고위원 후보 순위는 정청래 후보가 득표율29.86%(1만2394표)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고민정 후보가 22.50%(9342표)로 2위, 박찬대 후보 10.75%(4462표) 3위 장경태 후보 10.65%(4422표) 4위, 서영교 후보 9.09%(3775표) 5위, 윤영찬 후보 7.83%(3252표) 6위, 고영인 후보 4.67%(1939표) 7위, 송갑석 후보 4.64%(1926표) 8위 순이었다. 

최고위원 누적득표율은 정청래 후보가 28.40%로 1위를 기록했다. 고민정 후보가 22.24%로 2위였다.  사실상 1∼2위 자리는 굳히기가 들어간 셈이다.  박찬대 후보가 12.93%로 3위, 장경태 후보가 10.92%로 4위로 선두권을 형성했다.  5위 서영교 후보와(8.97%), 6위 윤영찬 후보가(7.71%)는 치열한 접전을 예고했고, 다음으로 7위 고영인 후보(4.67%)와 8위송갑석 후보(4.16%)가 뒤를 이었다. 윤 후보와 송 후보의 경우 승부처인 호남에서 대반격에 성공한다면 현재 순위가 뒤바뀔 가능성이 있다. 

한편 전당대회 본투표는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25%, 일반 당원 5% 비율로 진행된다. 이번 결과 발표는 권리당원에 한정되면서 추후 대의원·국민 여론조사 결과가 최고위원 선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서울=김윤정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