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04:31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자체기사

(종합) 익산에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 들어선다

청소년 거주형 치유 서비스로 심리·정서 지원... 12일 최종 건립지역 선정
2026년까지 함열읍 와리 일원에 약 200억원 규모 국비 투입돼 센터 건립
익산시·지역 정치권 유기적인 협력과 시민 적극적 지지로 함께 이뤄낸 쾌거
수도권역·경상권역 이은 세 번째... 매년 38억6500만 경제적 파급효과 기대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가 들어설 예정인 익산시 함열읍 와리 일원/사진=익산시

지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심리·정서 치유와 자립 지원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을 지원하는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가 익산에 건립된다.

익산시와 익산시의회, 전북도, 지역 국회의원 등 행정과 정치권은 물론 익산교육지원청과 원광대학교, 익산시청소년수련관 등 민·관의 유기적인 협력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함께 이뤄낸 쾌거다.

12일 익산시는 여성가족부의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 건립지역 선정 공모에서 광주와 경쟁한 결과 최종 건립지역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립청소년디딤센터는 청소년복지지원법과 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심리와 정서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에게 거주형 치유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해 청소년들이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하지만 현재 운영은 수도권역의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와 경상권역의 국립대구청소년디딤센터 등 2곳뿐이어서 호남권·충청권 센터의 건립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시는 지난해부터 청소년디딤센터 유치를 위한 전문 용역을 진행했고 원광대학교를 포함한 도내 대학교, 익산교육지원청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민·관 추진위원회, 도내 청소년·사회복지 기관·단체, 농촌진흥청, 전북도의회 등과의 간담회 등 다각적인 방면으로 유치 활동을 전개해 왔으며, 특히 정헌율 시장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꾸준히 여가부를 찾아 호남권 센터 건립의 필요성을 알리며 전 방위적으로 유치 노력을 펼쳤다.

이와 함께 지역 청소년들과 시민들이 챌린지 운동을 통해 적극적인 지지를 보냈고, 지역 국회의원과 전북도의회, 익산시의회 등 지역 정치권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런 다각적인 노력과 준비 끝에 이날 익산을 대상으로 현장 실사가 이뤄졌고, 정 시장은 직접 제안 설명에 나서 치유와 재활 공간으로서 익산 유치의 타당성을 평가위원들에게 적극 피력했으며 김관영 전북도지사도 현장에 참석해 힘을 보탰다.

특히 철도교통의 요충지이자 사통팔달 도로망을 갖춘 지리적 강점, 별도 부지 매입 없이 건립 가능한 부지(국유지) 확보, 청소년 수요 측면에서 편리한 접근성을 바탕으로 호남권을 넘어 충청권과 제주권까지 포괄할 수 있다는 점 등을 적극 부각한 것이 주효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오는 2026년까지 함열읍 와리 일원에 약 200억원 규모의 국비가 투입돼 상담실과 심리검사실, 음악치료실, 직업교육실, 공연장, 체육관, 기숙사 등을 갖춘 센터가 건립될 예정이다.

센터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도내에 매년 38억6500만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약 3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정 시장은 “이번 청소년디딤센터 유치로 입소 청소년들에게는 휴식과 치료, 삶의 전환, 새로운 출발을, 부모에게는 가족과 교류, 무너진 관계 재형성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며 “센터 건립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가 들어설 예정인 익산시 함열읍 와리 일원/사진=익산시

지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심리·정서 치유와 자립 지원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을 지원하는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가 익산에 건립된다.

익산시와 익산시의회, 전북도, 지역 국회의원 등 행정과 정치권은 물론 익산교육지원청과 원광대학교, 익산시청소년수련관 등 민·관의 유기적인 협력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함께 이뤄낸 쾌거다.

12일 익산시는 여성가족부의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 건립지역 선정 공모에서 광주와 경쟁한 결과 최종 건립지역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립청소년디딤센터는 청소년복지지원법과 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심리와 정서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에게 거주형 치유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해 청소년들이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하지만 현재 운영은 수도권역의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와 경상권역의 국립대구청소년디딤센터 등 2곳뿐이어서 호남권·충청권 센터의 건립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시는 지난해부터 청소년디딤센터 유치를 위한 전문 용역을 진행했고 원광대학교를 포함한 도내 대학교, 익산교육지원청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민·관 추진위원회, 도내 청소년·사회복지 기관·단체, 농촌진흥청, 전북도의회 등과의 간담회 등 다각적인 방면으로 유치 활동을 전개해 왔으며, 특히 정헌율 시장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꾸준히 여가부를 찾아 호남권 센터 건립의 필요성을 알리며 전 방위적으로 유치 노력을 펼쳤다.

이와 함께 지역 청소년들과 시민들이 챌린지 운동을 통해 적극적인 지지를 보냈고, 지역 국회의원과 전북도의회, 익산시의회 등 지역 정치권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런 다각적인 노력과 준비 끝에 이날 익산을 대상으로 현장 실사가 이뤄졌고, 정 시장은 직접 제안 설명에 나서 치유와 재활 공간으로서 익산 유치의 타당성을 평가위원들에게 적극 피력했으며 김관영 전북도지사도 현장에 참석해 힘을 보탰다.

특히 철도교통의 요충지이자 사통팔달 도로망을 갖춘 지리적 강점, 별도 부지 매입 없이 건립 가능한 부지(국유지) 확보, 청소년 수요 측면에서 편리한 접근성을 바탕으로 호남권을 넘어 충청권과 제주권까지 포괄할 수 있다는 점 등을 적극 부각한 것이 주효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오는 2026년까지 함열읍 와리 일원에 약 200억원 규모의 국비가 투입돼 상담실과 심리검사실, 음악치료실, 직업교육실, 공연장, 체육관, 기숙사 등을 갖춘 센터가 건립될 예정이다.

센터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도내에 매년 38억6500만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약 3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정 시장은 “이번 청소년디딤센터 유치로 입소 청소년들에게는 휴식과 치료, 삶의 전환, 새로운 출발을, 부모에게는 가족과 교류, 무너진 관계 재형성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며 “센터 건립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