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09:30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일반기사

영상으로 보는 혼불 속 견훤 이야기

소설 <혼불> 속 후백제, 견훤 이야기 영상 제작
전북의 문화예술인 힘 모아 제작한 두 편의 영상

image
(왼쪽부터) <백제인 마루>, <혼불 속 견훤 대왕 이야기> 영상 QR코드

최명희문학관(관장 최기우)이 소설 <혼불> 속 후백제와 견훤(867∼936) 이야기를 영상으로 제작했다. 창작동화 <백제인 마루>, 소설 낭독 <혼불 속 견훤 대왕 이야기> 두 편이다. 영상은 최명희문학관 홈페이지, 유튜브 채널 최명희문학관 마음자리에서 볼 수 있다.

image
<백제인 마루>

창작동화 <백제인 마루>는 '견훤은 왜 나라 이름을 후백제라고 했을까?', '왜 전주를 도읍으로 정했을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한다. 견훤이 전주 사람들을 만나면서 전주에 후백제 도읍을 세울 결심을 하게 된 일화를 상상해서 제작한 것이다. 배경은 892년부터 900년까지 완산주(현 전주)의 전주천과 초록바위.

image
<혼불 속 견훤 대왕 이야기>

소설 낭독 <혼불 속 견훤 대왕 이야기>는 <혼불> 제8권과 제10권에 나오는 견훤과 후백제 부분을 열두 개의 주제로 구분해 엮었다. △탄생설화, 용틀임하는 그 혼 △울혈이 된 땅 완산, 완산의 아들 △스물여섯의 견훤, 백제를 다시 일으키자 △서른넷의 견훤, 유민들의 설분 △왕업의 터, 벅차고도 흥대한 꿈 △왕가의 내분 △견훤의 몰락 △견훤의 죽음 △견훤 죽음 이후, 훈요십조 △사라진 후백제 △전주, 완산 △견훤의 넋 등이다.

두 영상 모두 대한민국 대표 문화 콘텐츠인 소설 <혼불>을 바탕으로 전북의 문화예술인이 힘을 모아 제작했다. 동화 창작은 서성자, 김근혜 작가가 맡았으며, 연극인 이도현, 임갑정 배우가 목소리를 입혔다. 그림은 이필수 화가가, 영상 촬영과 편집은 김연욱, 전선미 씨가 맡았다.

최기우 관장은 "영상물로 제작된 소설의 문장들이 초·중·고교를 비롯한 여러 기관, 단체에서 다양하게 활용돼 소설 <혼불>의 가치를 새롭게 알리는 것뿐 아니라 후백제와 견훤의 바른 역사를 생각하고, 전라도 사람들의 기백과 예술인들의 힘을 느끼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영상은 한국문학관협회의 지역 문학관 특성화 프로그램 지원 사업에 선정돼 제작됐다.

 

image
(왼쪽부터) <백제인 마루>, <혼불 속 견훤 대왕 이야기> 영상 QR코드

최명희문학관(관장 최기우)이 소설 <혼불> 속 후백제와 견훤(867∼936) 이야기를 영상으로 제작했다. 창작동화 <백제인 마루>, 소설 낭독 <혼불 속 견훤 대왕 이야기> 두 편이다. 영상은 최명희문학관 홈페이지, 유튜브 채널 최명희문학관 마음자리에서 볼 수 있다.

image
<백제인 마루>

창작동화 <백제인 마루>는 '견훤은 왜 나라 이름을 후백제라고 했을까?', '왜 전주를 도읍으로 정했을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한다. 견훤이 전주 사람들을 만나면서 전주에 후백제 도읍을 세울 결심을 하게 된 일화를 상상해서 제작한 것이다. 배경은 892년부터 900년까지 완산주(현 전주)의 전주천과 초록바위.

image
<혼불 속 견훤 대왕 이야기>

소설 낭독 <혼불 속 견훤 대왕 이야기>는 <혼불> 제8권과 제10권에 나오는 견훤과 후백제 부분을 열두 개의 주제로 구분해 엮었다. △탄생설화, 용틀임하는 그 혼 △울혈이 된 땅 완산, 완산의 아들 △스물여섯의 견훤, 백제를 다시 일으키자 △서른넷의 견훤, 유민들의 설분 △왕업의 터, 벅차고도 흥대한 꿈 △왕가의 내분 △견훤의 몰락 △견훤의 죽음 △견훤 죽음 이후, 훈요십조 △사라진 후백제 △전주, 완산 △견훤의 넋 등이다.

두 영상 모두 대한민국 대표 문화 콘텐츠인 소설 <혼불>을 바탕으로 전북의 문화예술인이 힘을 모아 제작했다. 동화 창작은 서성자, 김근혜 작가가 맡았으며, 연극인 이도현, 임갑정 배우가 목소리를 입혔다. 그림은 이필수 화가가, 영상 촬영과 편집은 김연욱, 전선미 씨가 맡았다.

최기우 관장은 "영상물로 제작된 소설의 문장들이 초·중·고교를 비롯한 여러 기관, 단체에서 다양하게 활용돼 소설 <혼불>의 가치를 새롭게 알리는 것뿐 아니라 후백제와 견훤의 바른 역사를 생각하고, 전라도 사람들의 기백과 예술인들의 힘을 느끼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영상은 한국문학관협회의 지역 문학관 특성화 프로그램 지원 사업에 선정돼 제작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