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10:41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새만금에 그린수소 생산 설비·중장비 부품 제조기업 투자

이앤하이솔루션·강진산업 총 152억 원 투자, 연내 착공

image
㈜이앤하이솔루션과 ㈜강진산업이 17일 새만금개발청과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은 17일 ㈜이앤하이솔루션의 ‘그린수소 생산·탄소자원화 설비 제조시설’과 ㈜강진산업의 ‘중장비 부품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으로 ㈜이앤하이솔루션은 오는 10월 새만금 산단 2만 9000㎡ 용지에 10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착공하고 직원 42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앤하이솔루션은 올해 4월 설립된 신규 법인으로 탄소자원화 기술을 보유한 미국 리카본(ReCarbon)사의 제조 협력사인 ㈜효진오토테크, ㈜에코하이테크, ㈜에스앤티가 참여해 설립했다.

새만금 공장에서는 수전해 장치와 탄소자원화 설비를 생산해 그린수소 생산업자와 대규모 온실가스 배출사업장에 공급함으로써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할 계획이다.

㈜강진산업은 다음 달 새만금 산단 10만 3000㎡ 용지에 52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착공하고 직원 36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지난 2016년에 설립된 ㈜강진산업은 굴착기용 버켓 등의 기계장비 제조 기업으로 23건에 달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새만금에는 기존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와 신제품 개발에 따른 생산체계 확대를 위해 제2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두 기업이 이번 협약을 체결한 배경에는 우선 새만금 내 건설기계부품연구원이 입주해 있고 재생에너지 국가종합실증단지 조성도 예정돼 있어 제품의 연구개발과 실증 등이 용이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또 도로·항만·공항 등 물류 기반시설이 빠르게 구축되고 있는 상황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영 ㈜이앤하이솔루션 대표는 “신속한 투자를 통해 국내 최고 경쟁력을 갖춘 그린수소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민관이 협력해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완식 ㈜강진산업 대표는 “우리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우수한 환경을 갖춘 새만금에 투자하게 돼 기쁘고”며 “꼭 좋은 결과를 만들어 지역경제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은 “우리나라 경제 성장의 동력이 될 새만금에서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하며 두 기업과 새만금의 상생 발전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image
㈜이앤하이솔루션과 ㈜강진산업이 17일 새만금개발청과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은 17일 ㈜이앤하이솔루션의 ‘그린수소 생산·탄소자원화 설비 제조시설’과 ㈜강진산업의 ‘중장비 부품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으로 ㈜이앤하이솔루션은 오는 10월 새만금 산단 2만 9000㎡ 용지에 10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착공하고 직원 42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앤하이솔루션은 올해 4월 설립된 신규 법인으로 탄소자원화 기술을 보유한 미국 리카본(ReCarbon)사의 제조 협력사인 ㈜효진오토테크, ㈜에코하이테크, ㈜에스앤티가 참여해 설립했다.

새만금 공장에서는 수전해 장치와 탄소자원화 설비를 생산해 그린수소 생산업자와 대규모 온실가스 배출사업장에 공급함으로써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할 계획이다.

㈜강진산업은 다음 달 새만금 산단 10만 3000㎡ 용지에 52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착공하고 직원 36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지난 2016년에 설립된 ㈜강진산업은 굴착기용 버켓 등의 기계장비 제조 기업으로 23건에 달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새만금에는 기존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와 신제품 개발에 따른 생산체계 확대를 위해 제2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두 기업이 이번 협약을 체결한 배경에는 우선 새만금 내 건설기계부품연구원이 입주해 있고 재생에너지 국가종합실증단지 조성도 예정돼 있어 제품의 연구개발과 실증 등이 용이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또 도로·항만·공항 등 물류 기반시설이 빠르게 구축되고 있는 상황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영 ㈜이앤하이솔루션 대표는 “신속한 투자를 통해 국내 최고 경쟁력을 갖춘 그린수소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민관이 협력해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완식 ㈜강진산업 대표는 “우리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우수한 환경을 갖춘 새만금에 투자하게 돼 기쁘고”며 “꼭 좋은 결과를 만들어 지역경제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은 “우리나라 경제 성장의 동력이 될 새만금에서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하며 두 기업과 새만금의 상생 발전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