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21:0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김관영 지사 세일즈 외교 본격화.. 미국 농수산식품 판로개척

미국 내 최대 동포문화행사 LA농수산엑스포 참가 전북 맛 홍보
2023세계잼버리 붐 확대 위해 주 하원의원 등 홍보대사 위촉도

image
민선 8기 취임 후 첫 해외 세일즈에 나선 김관영 도지사가 22일(현지시간) 미국내 최대 한인행사인 로스앤젤레스 한인축제 및 농수산엑스포 개막식 참석해 전북 농수산물 부스를 찾아 참가업체를 격려하며 전북홍보활동을 갖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세일즈 외교를 통해 전북발전을 견인하겠다고 강조한 김관영 전북지사가 미국 출장을 갖고 본격적인 전북 알리기에 나섰다.

25일 전북도에 따르면 김관영 지사는 지난 23일 미국 내 최대 한인행사인 로스앤젤레스(이하 LA) 농수산엑스포 개막식 참석을 시작으로 미국 방문 공식 일정에 돌입했다.  

김 지사는 이번 미국 일정을 통해 전북의 우수한 농수산식품의 시장을 개척하고 더불어 2023년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의 붐 확대를 위한 홍보활동을 병행한다.

이날 진행된 LA 한인축제 겸 농수산엑스포는 올해로 49회째를 맞는 미국 캘리포니아 거주 120만 한인들을 대상으로 열리는 미국 최대 규모의 한국 동포 행사다.

특히 이번 엑스포는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총 100여 개 부스가 운영된다. 교민과 현지인 등 30여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한국 농특산물 및 우수상품 전시·판매행사로 꾸려져 엑스포 참가를 통해 미국 시장진출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image
김관영지사 축사 장면 

김 지사는 행사에서 “12년 만에 농생명산업의 수도이자 맛의 고장인 전북이 정성스레 마련한 농수산식품을 한아름 가져왔다”며 “고향을 떠올리고 농수산엑스포에 참가한 전북의 농특산물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어 “LA한인축제는 전 세계 동포들의 문화행사 중 가장 긴 역사와 큰 규모를 자랑하는 만큼 동포들께서 우리 전북과 한국의 멋과 우수성을 현지인들에게 더욱 널리 알려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엑스포에 참가한 전북 농수산물 부스를 찾아 참가업체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번 엑스포에 전북에서는 장류, 누룽지, 젓갈류, 건조 수산물, 게장 등 총 9개의 판매 부스를 운영해 교민과 현지인을 대상으로 우수 전북 농수산물을 전시·판매한다.

한편 김 지사는 엑스포 행사 참석 이후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 등을 전라북도 홍보대사로 위촉하며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홍보활동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2023 세계잼버리가 개최될 새만금은 아름다운 산과 들, 강과 바다, 갯벌이 어우러진 무한한 가능성의 땅으로 전 세계 170여 개국, 약 5만여 명의 스카우트와 지도자, 민간인들이 참가하는 대규모 국제행사이다”며 “전 세계 청소년들이 새만금에 모여 국적, 인종, 문화의 차이를 뛰어넘는 돈독한 우정을 나눌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달라“고 부탁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