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13:1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보도자료

“전주시 청사 문제 해결 위한 플랜B 마련해야”

천서영 전주시의원, 전주완주 통합 불발 대비 대책 촉구
비좁은 현 청사 문제 골머리⋯"다각적 방안 마련 필요"

image
천서영 전주시의원

전주시 신청사 건립을 위한 새로운 대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전주시의회에서 나왔다. 우범기 전주시장이 공약으로 내건 전주·완주 통합을 바탕으로 한 시청사 완주 이전에만 매달릴 것이 아니라, 통합 불발에도 미리 대비 해야 한다는 취지다.

전주시의회 천서영(국민의힘·비례대표) 의원은 28일 열린 제395회 정례회 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전주·완주 통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되 무산될 경우를 대비한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1983년 건립한 전주시청사는 자치단체 청사 신축 근거가 되는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서 정한 청사 기준면적 1만 9000㎡보다 8000㎡ 부족한 1만 1000㎡에 불과하다. 이는 인구 10만 명 이하 시의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규모로 66만 전주시민을 위한 행정서비스를 펼치기에 부족함이 매우 큰 상황이다.

좁은 청사 공간으로 인한 주차 문제도 시급한 해결 과제다. 본청 주차장 139면은 법정 주차 면수인 117면보다 겨우 20여 면 많은 정도이고, 그나마 주차면 가운데 96대분은 관용차와 직원들의 정기 등록 공간으로 지정돼 있다.

시는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2005년 현대해상빌딩을 시작으로 현재는 대우증권까지 임차해 사용하고 있다. 사무실 임차 보증금만 40여억 원, 매년 임차료 2억 7000여만 원, 관리비 9억 8000여만 원이 지출되고 있는 실정이다.

전주시의회 역시 공간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근 지방자치법의 개정으로 의회의 조직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으나, 공간이 부족해 인근의 사무실을 빌려야 할 처지다.

“전주시는 이제 청사의 신축·이전을 포함한 다양한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할 한계점에 도달했다”고 밝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천 의원은 “우범기 시장은 통합을 전제로 시청사의 완주 이전을 공약했지만 양 지자체의 통합이 번번이 무산된 사례를 보면, 마냥 통합에 따른 청사진에만 부풀어 있을 일이 아니다”면서 “완주와 통합을 위해 노력하되, 통합이 무산됐을 경우 청사 공간 확보를 위한 일종의 ‘플랜B’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청사 이전에 따른 구도심 소외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청사 인근인 옛 선미촌 일대를 재개발해 그곳에 시청사를 이전·신축하거나, 시청 일대에 임시 청사를 마련하고 현 청사 자리를 재건축하는 등 몇 가지 대안적 방안을 미리 만들어 놓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사에 대한 플랜B를 마련하지 않고 전주·완주 통합이 불발된다면 엄청난 시간을 또 낭비할 것이고, 이에 대한 시민의 실망은 무엇으로도 설명하기 힘들 것”이라며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