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13:39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기타

전북도의회 '새만금 잼버리 참가 학생·교직원 지원조례안' 의결

내년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에 참여하는 전북지역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참가비 일부를 지원하는 조례안이 도의회에서 통과했다.

전북도의회는 30일 제394회 정례회에서 '전북교육청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참가 학생 및 교직원 지원 조례안'을 의결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슬지 도의원(비례대표)은 새만금 잼버리에 참가하는 학생과 교직원에게 참가비 일부 지원을 골자로 한 조례안을 발의했다.

조례안은 1인당 참가비 153만원 중 103만원을 전북교육청이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나머지 50만원은 자부담이다. 대상은 700명이다.

이에 대해 정의당 오현숙 도의원(비례대표)은 "도내 중·고등학교 직원과 학생 16만6천여 명 중에서 0.4%인 700명만이 특혜를 받는 조례안"이라며 "부족한 국내 참가자를 억지로 늘리기 위한 것"이라고 반대 토론을 했다.

도의회는 찬반투표를 벌여 도의원 33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반대 3명, 기권 1명이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