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12:59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일반기사

전주 에코시티 로마네시티, 렌탈프리...민간 주도 첫 착한 임대운동

image
전주 에코시티 로마네시티 상가주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과 상생을 위해 렌탈프리 현수막을 상가 내부와 외부에 게시하고 있다.

전주 에코시티 로마네시티 상가주들이 ‘렌탈프리(임대료를 받지 않는 것)’를 선언하면서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데 원동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정부나 지자체 개입 없이 민간 상가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착한 임대운동에 불을 지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주 송천동 로마네시티 상가연합회 상가주들은 최근 가진 모임에서 공실이 많은 상가 활성화를 도모하면서 소상공인들의 재기를 돕는다는 취지에서 상가주와 임차인이 상생할 수 있는 파격적인 조건의 착한 임대운동을 벌여 나가기로 결의했다.

로마네시티는 지하 4층, 지상 10층 규모의 전북 최대 주상복합건물로 오피스텔 402실과 상가 306실이 지난 7월말 준공돼 정식 개장했다. 

상가주들은 개장 이후 수차례 연석 회의를 갖고 최악의 경기침체 국면을 방관할 수 없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른바 자발적인 착한 임대 운동을 전개해 상인도 회생하고, 상가주도 활로를 모색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일단 상가주 가운데 44명이 함께 모여 구체적인 상생방안을 내걸었다. 임차인이 입주해 성공할 때까지 임대료를 받지 않는 ‘렌탈프리'를 기본으로 하고, 상가 평수·층수 등 종합적인 맞춤 임대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상가주들은 이 같은 임대 조건을 함축한 ‘렌탈프리, 파격조건’이란 현수막을 상가 내부와 외부 게시대에 게시하고 홍보에 들어갔다.

상가주 박태문 씨는 “애초에는 시내 최고 수준의 임대료를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경제상황이 상가주 입장만 고수하고 있을 때가 아니라는데 공감하고 있다”면서 “임차인이 입주해 성공할 때까지 임대료를 받지 않는 ‘렌탈프리’나 일정매출에 도달한 이후 수수료를 받는 등의 조건도 협의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