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7 23:4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자산운용 특화 금융도시,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 필요"

도의회 균형발전특위, 한국투자공사 전북유치 정책토론회
국가균형발전·지방소멸위기 대응 공공기관 추가 이전 시급

image
18일 전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진행된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전북도의회 제공

전북을 자산운용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서는 한국투자공사의 이전이 절실하고 공격적인 유치 전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북도의회 전북균형발전특별위원회(위원장 이명연)는 지난 18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한국투자공사 전북이전을 위한 구체적 협력 방안 마련 정책토론회를 가졌다.

지난 9월 전북균형발전특위 구성 이후 가진 첫 번째 토론회이다.

이명연 위원장을 좌장으로 전북연구원 김시백 연구부장, 정희준 전주대 교수, 이국용 군산대 교수, 서난이 의원, 전북도 관계공무원, 전북균형발전특별위원회 위원 등이 참여했다.

국주영은 의장은 인사말에서 "한국투자공사는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전북혁신도시를 자산운용의 허브로 만들 수 있는 핵심기관”이라며 “토론회에서 한국투자공사 전북 유치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협력 방안이 제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발제를 맡은 전북연구원 김시백 연구원은 “전라북도가 자산운용 중심의 금융기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중소자산운용사를 집적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한국투자공사와 같은 대형 투자기관 유치와 금융전문인력 양성, 금융서비스지원 전담기구 설치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토론자로 나선 전주대 정희준 교수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와 연계성 있고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자체 투자능력이 있는 한국투자공사와 함께 우정사업본부, 한국벤처투자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며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논리개발과 정치권의 역할, 그리고 정주여건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군산대 이국용 교수는 “정부의 2차 공공기관 이전이 가시화되면 사전 준비한 논리를 바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지금은 국민연금공단과의 연계성 분석, 지역내 입지분석 등의 사전 준비를 해 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토론회에 함께한 서난이 의원(전주9)은 “부산이 산업은행 유치를 위해 지역에서 큰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처럼 전북도 공격적인 유치 활동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전북도와 학계, 유관기관 등도 같이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명연 위원장은 "인구의 수도권 집중 현상을 막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공공기관 추가이전이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면서 ”전북도의회에서도 중앙정치권, 유관기관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한국투자공사의 전북 유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