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8 19:14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자체기사

익산시 폐교 5개소 활용모델 제시

익산시의회 폐교활용방안연구회, 폐교 5개소 활용 모델 제시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치유공공수련,친환경게스트하우스 등 주요컨셉 활용 방안 제시

 

image
익산시 폐교활용방안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가 지난 28일 열렸다/사진=익산시의회 ’

익산시 폐교 5개소에 대한 활용 모델이 제시됐다.

익산시의회 폐교활용방안연구회(대표의원 조남석)는 지난 28일 통합전수교육관에서 ‘익산시 폐교활용방안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익산시 관내에 위치한 폐교 5개소에 대한 현재의 활용상태를 확인하고, 보다 효율적인 활용모델 제시를 통해 농촌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자는 취지에서 지난 9월 착수해 3개월간에 걸쳐 진행됐다.

연구 용역기관인 원광보건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이날 최종보고회를 통해 익산시 현황분석과 함께 웅포면 웅북초, 여산면 여산서초·여산남초, 망성면 성남초, 성당면 금성초 등 폐교 5개소에 대한 활용모델을 제시했다.

익산시 특성을 반영한 치유공공수련, 청년귀농, 친환경게스트하우스, 종교탐방, 수공예기술융복합, 익스트림스포츠교육을 폐교 활용 주요 콘셉트로 정할 경우 각 폐교마다 적합한 운영방식과 지역연계사업까지 포괄적인 활용방안이 도출될수 있을 것이다고 부연했다.

원광보건대학교 산학협력단 송호철 교수는 “이번 과제를 수행하면서 익산시의회 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폐교에 대한 강한 의지와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익산시 폐교는 지역자원과 연계 시 충분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폐교가 지역의 주요 거점이 될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조남석 대표의원은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익산시 폐교활용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지역의 폐교자산을 적극 활용해 자칫 소실될 수 있는 역사와 각종 지역의 콘텐츠를 살려 내는 등 소외된 농촌 지역에 활기를 더하는 계기를 마련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익산시의회 폐교활용방안연구회는 조남석 대표의원을 비롯해 조규대, 박종대, 최재현, 손진영, 이종현, 송영자, 소길영, 조은희 등 모두 9명의 의원으로 구성돼 올해말까지 활동하게 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