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8 18:12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디지털 대전환으로 시민이 편리한 스마트 도시 만든다

전주시, 12월 7일 스마트시티&디지털트윈 컨퍼런스

전주시가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맞아 시민들의 생활을 IT기술로 혁신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한국국토정보공사(LX), 스마트시티 솔루션 기업들과 머리를 맞댄다.

시와 LX는 오는 12월 7일 전주 라한호텔에서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 국토교통부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 전주시 스마트시티&디지털트윈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가상공간 속 쌍둥이’라는 뜻을 지닌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은 현실과 똑같은 사물을 디지털로 구현해 건축 인허가·재난재해 등 다양한 상황에 대한 시뮬레이션으로 도시문제의 해결을 돕는 대표적인 스마트시티 IT기술이다.

‘디지털전환(DX) 시대, 스마트시티 플랫폼과 인프라의 커넥션’을 주제로 열리는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국토부의 ‘스마트시티 추진방향’ △전주시의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LX의 ‘디지털트윈을 통한 도심항공교통(UAM) 공간정보 추진전략’ 등이 공공분야 주제로 발표될 예정이다.

또한 민간분야 주제로는 두산모빌리티 이노베이션, ㈜그렉터, 포티투닷(주), ㈜텔로스, ㈜제타럭스시스템 등 국내 유수의 기업들이 보유한 스마트시티 플랫폼과 인프라 연계 서비스 솔루션이 다뤄진다.

시는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도시공간 속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시티 트랜드를 공유하고, 시민참여형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사업들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mage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