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6 15:53 (Mon)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보도자료

최고의 뮤지컬·연극 일주일 간격으로 전주 찾는다

9~11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서 '엘리자벳'
16~18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서 '꿈속에서 꿈을 꾸다'

image
뮤지컬 <엘리자벳>/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공

최고의 뮤지컬 <엘리자벳>과 연극 <꿈속에서 꿈을 꾸다>가 일주일 간격으로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을 찾는다.

국내 초연 10주년을 맞은 뮤지컬의 신화 <엘리자벳>의 마지막 시즌 무대가 오는 9일에서 11일까지 전당 모악당에서 개최된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역사적 사실과 판타지적 요소를 결합시킨 작품이다. 27년간 12개국에서 누적 관객 1100만 명을 기록한 스테디셀러 대작이기도 하다.

이번 공연은 국내 무대 연출의 백미로 평가받는 회전무대부터 3개의 리프트, 11m에 달하는 브리지 등을 전주에서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살아 있는 엘리자벳'이라 불리는 옥주현, 이지혜, 김준수 등 국내 내로라하는 뮤지컬 배우들이 무대에 오르는 것으로 알려져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 예스24, 멜론 등에서 가능하다. 관람료는 좌석마다 차이가 있다.

image
연극 <꿈속에서 꿈을 꾸다>/사진=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제공

이어 창작극회 60주년 정기 공연 <꿈속에서 꿈을 꾸다>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전당 연지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창작극회의 모든 예술적 역량을 볼 수 있다. 단체 존재 자체가 곧 전북 연극의 역사임을 보여 주기 위해 마련했다. 산 자와 죽은 자들이 뒤엉키는 원망과 복수의 시간이 지나고 화해의 시간이 다가오자 숲 속은 평화를 되찾고 잔치판이 열리는 내용이다.

창작극회는 이번 공연을 통해 따뜻한 세상을 만들고자 했다. 오늘을 사는 우리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보여 주며 연극이 제시할 수 있는 가치에 대해 생각해 보는 공연을 마련하겠다는 목표다.

예매는 창작극회, 한국소리문화의전당, 티켓박스 등에서 할 수 있다.

전당 관계자는 "다사다난했던 2022년도 어느덧 달력 한 장을 남기고 있다. 저무는 한 해를 마무리하며 그동안 전당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보여 주신 도민들을 위해 다양한 장르의 연말 기획 공연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