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7 00:05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보도자료

익산 인화공원, 정부의 도시숲 우수상 수상

산림청 주관 ‘2022년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우수기관 선정
전라선 폐선부지 활용한 인화공원, 정부로부터 도시숲 우수성 인정
총 사업비 64억원 투입 통해 소나무 메타세콰이어 등 44종 12만3000여 그루 식재

 

image
전라선 폐선부지를 활용한 익산 인화공원이  ‘2022년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사진=익산시 

 

익산시가 정부로부터 녹색 도시숲 조성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시에 따르면 전라선 폐선부지를 활용한 인화공원이 지난 8일 산림청에서 주관한  ‘2022년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도시숲 우수상을 수상했다.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최근 10년간 조성한 도시숲의 생태적 건강성과 미세먼지 저감 기능이 잘 발휘된 사례를 공유·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익산 인화공원은 동익산역 주변 전라선 폐선부지를 활용한 공원화사업 일환에서 조성된 도심 녹지공간으로 총 사업비 64억여원 투입을 통해 소나무, 메타세콰이어 등 44종 12만3000여 그루가 식재돼 있다.

생태환경이 열악한 익산 남부권 시민들에게 도심 공원으로 삶의 질 향상을 이끌어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시 관계자는“지난 7년간 녹색정원도시를 위해 지속적으로 조성해온 인화공원을 앞으로 더욱더 시민들이 사랑하는 도시숲으로 만들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