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7 00:28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진실화해위원장에 김광동 상임위원 임명

대통령실 “업무 연속성·국민 통합에 기여할 적임자”

image
김광동 진실화해위 위원장.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실화해위) 위원장에 김광동 현 상임위원을 임명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김 위원장은 정치학 박사 출신으로 여러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동해온 정치학자이자 사회운동가”라며 “지난해 2월부터 진실화해위 상임위원으로 재임하면서 각종 과거사에 대한 진실 규명 업무를 수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실화해위 현안 업무 추진의 연속성은 물론 대한민국이 과거와의 화해를 통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국민 통합에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나라정책연구원장, 자유민주연구학회장,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2월 국민의힘 추천으로 진실화해위 상임위원으로 임명됐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08년 뉴라이트 계열의 ‘대안교과서 한국 근·현대사’ 집필 이력, 2009년 열린 ‘국가 정체성 회복 방안’ 안보 세미나에서 제주 4·3 사건의 의미를 깎아내리는 듯한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진실화해위는 일제 강점기 항일운동, 한국전쟁 전후 시기 민간인 집단 희생 사건, 공권력에 의한 인권침해 사건 등의 실체를 규명하는 국가기구로, 장관급인 진실화해위 위원장의 임기는 2년이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