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기관 예수금 늘어

2003-12-01     백기곤

 

지난달 도내 금융기관의 예수금과 여신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전북본부(본부장 최성주)에 따르면 지난달 도내 금융기관의 총 예수금 잔액은 24조4백30억원으로 월중 1천6백12억원 증가했다.

예금은행 예수금은 시장성 상품 수신 감소에도 불구, 보통예금 및 공공예금 등 요구불 예금과 기업자유예금 및 저축예금 등 저축성 예금이 늘어 월중 7백42억원 늘었다.

비은행기관 예수금은 추곡수매자금이 대거 유입된 상호금융 예수금과 상호저축은행 예수금 증가로 월중 8백7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도내 금융기관 총 여신 잔액은 17조7천9백7억원으로 월중 1천79억원이 늘었다.

예금은행 여신은 건설업 대출 증가와 신규 분양아파트 중도금 대출 등으로 3백11억원 증가했고 비은행기관 여신은 상호저축은행 및 새마을금고 등의 여신이 꾸준히 늘어 월중 7백68억원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