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 닫은 소비자…유통업계 매출 '빨간불'

2017-04-03     김윤정

살아나지 않는 전북도민들의 소비심리에 도내 유통업계가 얼어붙었다. 특히 전북지역의 소비절벽 현상은 가계부채 및 저소득과 연관성이 커 지역경제의 악순환이 우려되고 있다.

가계가 빚에 허덕이게 되면 먼저 소비를 줄이게 된다. 민간소비의 불씨가 꺼지면 내수가 죽게 되고 그 결과 도내 기업들은 고용과 투자를 늘리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는 것이다.

2일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2017년 2월 전북지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올 2월 도내 대형소매점(백화점, 대형마트 등) 판매액지수는 72.5로 기준치인 100을 밑돌았으며, 지난해 동월대비 22.7 %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동안 오락·취미·경기용품의 소비는 43.6% 줄었으며, 화장품 소비도 26.0% 감소했다. 아울러 같은 기간 음식료품 소비는 24.9% 줄었다. 장기 경기침체에 도민들이 취미생활·외모 가꾸기를 비롯해 식생활에 들어가는 소비까지 대폭 줄인 것이다.

도내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으면 소매점의 판매량이 줄어들고, 판매량이 감소하면 제조업체 또한 생산을 줄이는 긴축을 시행할 수밖에 없다. 이처럼 소비지수는 직·간접적으로 전북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향후 지역경제 동향을 파악할 때도 필수적으로 활용된다.

한편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매장면적 3000㎡이상의 백화점, 대형마트 등에서 매월 판매금액을 조사해 작성하며, 실제 지역소비동향을 가장 잘 나타내는 통계지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