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창동계올림픽, 국민상처 치유 계기로'

2017-07-25     이성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G-200 행사인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행사에 참석해 홍보대사로 위촉된 뒤 “평창 동계올림픽을 우리 국민 모두가 자부할 수 있는 그런 대회로 꼭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새정부 출범이후 처음으로 치르는 대규모 국제행사를 성공시킬 책무가 우리 정부에게도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부터는 중앙정부도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번 동계올림픽은 환경올림픽, IT올림픽, 문화올림픽, 평화올림픽 등 의미가 많지만 하나를 더 보태자면 치유올림픽이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그동안 국정농단을 비롯한 국내 정치상황 때문에 힘들고 상처받았던 국민들이 올림픽을 통해 대한민국에 대해 다시 자부심을 갖고 치유받고 위안받고 희망까지 갖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대회 및 손님맞이 준비보고, 소개영상에 이어 SNS 홍보캠페인, 강원도 음식 시식 등으로 이어졌으며, 문 대통령은 홍보대사인 김연아(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정찬우(개그맨)씨로부터 홍보대사 명함을 전달받고 70여분 동안 평창을 홍보하는 활동을 펼쳤다. 행사장에는 최문순 강원지사와 이희범 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유승민IOC위원, 배구선수 김연경,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등 300여명이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