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임시직 임금격차 192만원…작년보다 커져

2017-07-28     연합
상용직과 임시직 근로자의 임금 격차가 192만1000원으로 작년 대비 2.1%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5월 기준으로 사업체 노동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 상용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41만7000원, 임시·일용직은 149만6000원으로 임극 격차가 192만1000원에 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상용직과 임시·일용직의 임금 격차는 지난해 같은달의 188만2000원보다 2.1% 커졌다.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임시·일용직 포함)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24만4000원으로 11만1000원(3.6%) 늘었다.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62.3시간으로 7.6시간(4.5%) 감소했다.

지난 6월 기준으로 농림어업, 가사서비스업을 제외한 전 산업에 걸쳐 1인 이상 표본 사업체 2만5000 곳을 조사한 결과, 사업체 종사자 수는 작년 같은 달보다 31만2000명(1.9%) 늘어난 1699만7000명으로 파악됐다.

상용직 근로자 수는 30만명(2.2%), 일정한 급여 없이 봉사료 또는 판매수수료 등을 받는 기타 종사자는 1만5000명(1.6%) 각각 증가했으며 임시·일용직은 3000명(0.1%) 줄었다.

산업별로는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9만9000명), 건설업(5만7000명), 도·소매업(3만8000명)은 종사자 수가 늘었지만,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3000명)과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3만3000명)은 줄었다.

입직자(신규·경력 취업 및 동일 사업체간 이동)는 71만1000명으로 4만6000명(6.9%), 이직자는 73만4000명으로 10만5000명(16.6%) 각각 증가하는 등 노동 이동성은 확대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