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자연재난 비상대응체계 가동…지자체 인센티브도

2017-11-17     연합

행정안전부는 평창동계올림픽 안전대책을 포함해 겨울철 자연재난 종합대책을 마련하기로 하고 내년 3월 15일까지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16일 밝혔다.

행안부는 겨울철 사전대비 기간을 기존 45일(10월 1일∼11월 14일)에서 55일(9월 20일∼11월 14일)로 늘려 담당자 역량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폐쇄회로(CC)TV를 연계해 상황을 공유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도 실시간 모니터링에 나서기로 했다.

또, 노면 적설량에 시간당 적설량 등을 고려해 전면·부분통제하도록 산간지역 차량 통제기준을 강화하는 한편 각 지자체가 제설·제빙조례를 정비하도록 했다.

인명·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농가에 풍수해보험 가입을 유도하고, 급경사지와 버스정류장 등 사고 위험이 큰 ‘제설취약구간’을 등급별로 나눠 관리하도록 했다.

정종제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겨울철 재난대응이) 우수한 지자체에 인센티브를 주는 등 지자체의 대응능력 향상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