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매체 '고위급대표단, 남북관계 개선 의의'

2018-02-13     연합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고위급대표단이 남측 방문을 마치고 귀환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 등은 “제23차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 개막식에 참가하였던 김영남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대표단이 11일 평양에 도착했다”라며 “고위급대표단을 태운 정부비행대 전용기 ‘참매-2’호기는 21시 55분(서울시간 오후 10시 25분)경 인천 국제비행장을 이륙하여 22시 40분(서울시간 오후 11시 10분)경 평양 국제비행장에 착륙했다”고 전했다.

이들 매체는 “내외의 기대와 관심을 불러일으킨 고위급대표단의 이번 남조선 방문은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는 데서 의의 있는 계기로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노동신문은 고위급대표단의 귀환 소식을 1면에 실었다.

이와 함께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고위급대표단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북한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한 소식도 1면에 나란히 게재했다. 연합뉴스